한미 정상, '비핵화·북미회담' 조율…文 대통령 '중재' 성공하나

최상경(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18-09-26 15:18:0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추석 연휴 기간에도 국민적 관심은 뉴욕으로 쏠렸다. 한미정상회담이 열렸고 그 회담을 통해 2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6·25전쟁 종전선언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24일(현지시간)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는 북한의 비핵화를 견인하기 위한 종전선언 등 미국의 상응 조치가 집중 논의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현지시간) 미국 뉴욕 롯데 뉴욕팰리스 호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하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文대통령-트럼프 85분간 회담…"北에 밝은 미래 보여주며 비핵화 견인"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만나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 정상은 최근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 방안을 조율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이 확고한 비핵화 의지를 전 세계를 대상으로 재확인했고, (나도) 15만명 시민 대상 연설에서 이를 다시 분명히 해 공식화했다"고 설명했고,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한 것을 평가하는 등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환영했다.
 
우선적으로 두 정상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북미정상회담의 조기개최를 기정사실화하며 북미협상 재개를 공식 확인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곧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함에 따라 구체적인 일정이 논의됐을 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연내 종전선언 가능성을 두고도 양 정상이 대화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양 정상은 대북제재를 계속하는 한편, 북한이 비핵화를 이룰 경우 얻을 수 있는 밝은 미래를 보여줌으로써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지속해서 견인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계속 견인하고자 미국의 상응조치 등 협조방안에 대해 긴밀한 소통·공조를 지속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조만간 2차 북미정상회담과 종전선언 일정이 발표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두 정상이 종전선언과 2차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장소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남북이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에 대해 청와대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한미정상회담의 성과에 관해서는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에 보다 많은 관심을 나타냈기 때문이다.
 
‘회담 결과가 좋지 않은 것 아니냐'는 지적에 청와대 관계자는 "회담 결과가 좋고 나쁘고 문제가 아니라 이번 회담이 대단히 중요하고 결정적인 회담이어서 대단히 신중할 수밖에 없기에 드릴 말씀을 최대한 줄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정상회담 이후 순항하던 북미회담이 상당 기간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을 문 대통령이 평양에 다녀오고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함으로써 북미 관계가 새롭게 동력을 얻는 의미에서 이번 회담이 대단히 중요하고 의미 있는 회담"이라고 부연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