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진료비 28조원 돌파…"국민 총진료비의 41% 차지"

최상경(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18-09-26 17:06:04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해 노인 1인당 진료비가 처음으로 연평균 400만원을 넘어섰다. 고령인구가 늘면서 전체 노인진료비가 28조원을 웃돌았는데 이는 7년 전보다 2배 늘어난 규모다. 그런 반면 분만건수는 1년새 11% 이상 감소해 35만건 대로 떨어졌다.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 69조3천352억원에서 노인진료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무려 40.9%에 달한다.(사진제공=연합뉴스)

"노인진료비 1인당 연 400만원 넘었다"
 
2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공동으로 발간한 '2017년 건강보험통계연보'를 보면, 지난해 건강보험 진료비는 전년보다 7.4% 증가한 69조3천352억원으로 집계됐다. 진료비는 건강보험이 의료기관에 지불한 진료비와 환자가 의료기관에 지불한 본인부담금을 합한 것이다.
 
전체 건보 진료비 가운데 지난해 65세 이상 노인의 진료비는 28조3천247억원으로 전년보다 12.1% 증가했다. 노인진료비의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14년 10.4%, 2015년 11.4%, 2016년 13.6% 등으로 증가세다.
 
노인 1인당 진료비도 증가세를 이어가 지난해 426만원을 기록했다. 1인당 진료비는 2012년 300만원을 돌파했고, 이후 5년 만에 400만원도 넘어선 것이다.
 
노인 인구는 680만6천명으로 전체 인구의 13.4%를 차지했다. 하지만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 69조3천352억원에서 노인진료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무려 40.9%에 달했다.
 
노인 진료 인원이 가장 많은 질병은 본태성(원발성)고혈압(262만명), 치은염 및 치주질환(247만명), 급성기관지염(199만명) 등이었다. 노인 입원 환자가 많은 질병은 노년성 백내장(21만명), 알츠하이머 치매(10만명), 폐렴(10만명) 순이었다.
 
특히나 지난해 암으로 진료를 받은 사람은 140만명이었다. 그 중 새로 중증환자 등록을 한 암환자는 30만6천399명이다. 암환자 진료비는 신규 환자가 쓴 3조3천949억원을 포함해 7조6천645억원으로, 전체 건강보험 진료비의 11.1%를 차지할 정도로 컸다. 암 진료비는 고령화에 따른 암환자 증가와 고액 항암제 건강보험 적용 확대로 매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반면에 분만 통계는 저출산의 여파로 악화됐다. 지난해 분만 건수는 35만8천285건으로 전년보다 11.5% 감소했고, 분만 건수가 줄면서 자연스레 전국 607곳이었던 분만기관 가운데 26곳(4.3%)이 문을 닫았다. 지난해 581개 분만기관을 보면 의원 290곳, 병원 148곳, 종합병원 85곳, 상급종합병원 42곳, 조산원 16곳 등이었다.
 
앞으로도 고령화와 저출산 등에 따라 이러한 현상은 지속될 전망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