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도 성폭행한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헌금 110억 횡령 혐의

김주련(giveme0516@goodtv.co.kr)

등록일:2018-10-01 17:13:4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교회 주요 교단에서 이단으로 규정한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씨가 여신도 성폭행 혐의에 이어 교회헌금 110억 원을 빼돌려 해외 선물투자 등에 쓴 혐의로 추가 처벌될 것으로 보인다.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씨가 성폭행 혐의에 이어 교회헌금을 횡령한 혐의로 추가 처벌될 것으로 보인다.(사진제공=연합뉴스)

특별예배서 강사비로 110억 원 챙겨…사용처 비공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씨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2009년 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매년 남선교회, 여선교회, 청년부, 학생부 등 15개 교회 내부 조직 주관으로 열린 특별예배(헌신예배)에서 설교하고 강사비 명목으로 한 번에 수천만 원에서 수억 원씩 6년간 110억 원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만민중앙성결교회 정관에 따르면 신도들이 헌신예배에서 낸 헌금은 교회 재정에 편입한 뒤, 예산 편성과 결의, 감사를 거쳐 집행돼야 하는데, 이 씨는 이 같은 절차를 거치지 않고 강사비만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헌신예배에 참가한 신도 중 회장과 총무 등이 강사비를 책정했고, 강사비 규모와 사용처는 다른 신도들에게 공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씨는 이와 같은 방법으로 횡령한 돈을 포함해 총 230여 억원을 해외 선물투자에 썼다가 69억 5천 만원에 달하는 손해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2012년부터 2017년 자녀들에게 11억4천만 원을 건넨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이 씨는 수년에 걸쳐 여성 신도 7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올해 5월 구속기소 돼 1심 재판을 받는 중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