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마에 당한 영덕… 원인은? 바닷가 저지대 물 안 빠져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8-10-08 09:44:2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10월에 불어 닥친 태풍은 동해안에 많은 피해를 남겼다. 6일 태풍 '콩레이'가 한반도를 지나면서 경북 동해안에 많은 생채기를 남겼다. 특히 대게와 송이로 유명한 농어촌지역인 영덕군에 피해가 집중됐다.
 
 ▲지난 6일 태풍 '콩레이'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린 경북 영덕군 강구면 강구시장에서 구조대가 보트를 타고 다니며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영덕군 제공). ⓒ연합뉴스

지난 10월 7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내에선 태풍 콩레이로 영덕에서 1명이 숨지고 포항에서 1명이 실종됐다.

또 건물 1,309채가 침수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가운데 1,288채가 영덕에 몰렸다. 나머지 21채는 포항이다. 더군다나 시간이 가면서 침수 피해 신고가 이어지고 있어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영덕의 경우 영덕읍을 비롯해 강구면, 축산면 등 바다와 접한 지역 피해가 컸다. 축산면 축산출장소가 담당하는 6개리 730가구 가운데 약 500가구가 침수 피해를 신고했을 정도다.

지난 10월 5일과 6일 사이에 영덕에 내린 비는 309.5㎜다. 영덕읍 강수량은 383.5㎜였다.

이런 강수량은 포항(276.8㎜)이나 울릉(231.5㎜)지역보다 많기는 하지만 큰 차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그럼에도 영덕에 피해가 집중된 이유는 바다와 접한 저지대에 주민이 많이 살기 때문이다.

피해가 많이 난 영덕읍 영덕시장 주변이나 강구면 강구시장 주변, 축산면 축산1∼3리의 경우 주변 도로나 하천 둑보다 지대가 낮다.

이 때문에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집중되자 물이 바다로 빠지는 대신 마을로 흘러들면서 침수됐다.

일부 주민은 “바닷물이 거꾸로 들어왔다”거나 “하수가 역류했다”고 전했다. 축산면 일부 주민은 하천 다리가 물 흐름을 방해해 마을로 물이 들어왔다고 주장한다.

한 주민은 “많은 비에 대비해 빗물을 모아두는 저류시설이나 배수로 등을 잘 갖췄더라면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마디로 재난 대비가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축산면 피해 현장을 방문했을 때 일부 주민은 이 같은 불만을 전했다.

영덕군은 우선 피해를 집계한 뒤 수해를 막을 수 있는 대책을 세울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오는 14일까지 피해조사와 복구계획을 세울 방침”이라며 “피해 규모에 따라 국고 지원 요청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