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외국 구호단체 즉각 '철수' 지시

최상경(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18-10-10 18:43:38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강진과 쓰나미로 천 4백여 명이 숨지고 7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 대한 국제사회 구호의 손길이 잇따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인도네시아 당국이 갑작스레 활동 중인 외국인 구호단체들에게 즉각 철수를 지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인도네시아 당국이 활동 중인 외국인 구호단체들의 즉각 철수를 지시했다.

내년 4월 총·대선 앞두고 '주권침해 논란' 의식한 듯
 
10일 트리뷴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은 전날 공지를 통해 해외 비정부기구(NGO) 소속의 외국인은 재난 현장에서 어떠한 활동도 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BNPB 대변인은 "2004년 수마트라 섬 아체 대지진 당시와 달리 지금은 숙련된 재난대응 체계가 갖춰져 있다"며 "국제구호는 보조적 역할이지 주가 될 수 없는 만큼 꼭 필요한 것만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현재 활동 중인 NGO들에 "재난 현장에 있는 구호요원을 즉각 철수시킬 것"을 당부했다.
 
더불어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구매하거나 자국에서 들여온 구호물자의 경우에도 관련 당국에 신고한 뒤, 인도네시아 적십자 등을 통해 피해 주민들에게 전달토록 했다. 수토포 대변인은 "(해외 NGO의) 모든 활동은 현지 파트너와 협력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최대 피해 지역인 중앙 술라웨시 주 팔루와 주변 지역에선 한국을 비롯해 프랑스와 독일 등 각국 구호단체가 매몰자 수색과 구조, 구호품 전달 등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앞서 언급했듯 활동 제한 방침이 확정되면서 이 지역에 대한 외국인 출입이 제한되기 시작했다.
 
이처럼 인도네시아 정부가 외국의 구호제안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는 데는 내년 4월로 다가온 총·대선의 영향이 적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민족주의 성향이 강한 인도네시아 국민에게 외국인 구호대의 자국내 활동은 주권 침해 요소가 있는 상황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 당국의 이 같은 결정으로 구호활동에 나선 한국 구호단체들의 제재도 불가피해졌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