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기애애한 고위급회담…조명균 “평양선언 빠른 이행합의” 언급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8-10-15 13:17:5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평양에서의 3차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고위급회담이 10월 15일 개최됐다.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왼쪽)을 비롯한 남북 대표단이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회담 관계자들은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가진 남북고위급회담에서 화창한 날씨를 화제로 올리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회담에 임했다.
 
이 자리에서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날씨가 요새 아주 참 너무 좋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우리 민족 일이 잘되니까 날씨도 아주 훈풍이 계속되는 것 같다”면서 “대단히 좋은 일”이라고 화답했다.
 
리 위원장은 지난 9월 20일 평양정상회담 당시 남북 정상이 백두산을 함께 올랐을 때 좋았던 날씨를 언급하며 “평화번영과 민족의 통일을 위한 문제가 앞으로 그 어떤 곡절도 없이, 그 어떤 세력 그 어떤 힘도 가로막지 못하겠구나, 가없이 푸른 하늘을 통해서 제가 그걸 느꼈다”고도 했다.
 
조 장관이 “자주 뵙다 보니까 이제 이웃 같고 이렇게 만나는 게 일상 같다”면서 “남북관계가 발전하는 게 아주 참 너무 다행스럽다. 우리 북과 남, 남과 북의 모든 분이 지켜볼 때 흐뭇하겠다 하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리 위원장은 10·4선언 기념식 행사 차 방북한 조명균 장관과 만난 지 9일이 됐다며 자주 만나는 만큼 성과를 내자고 강조했다.
 
그는 “옛날 같으면 빛 속도에 못지않을 정도로 짧았다고 볼 수 있겠는데 현재 평화번영과 통일을 바라는 민족의 강렬한 열망에 비춰볼 때 9일은 짧지 않았다는 것, 그렇게 생각된다”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또 “중요하게는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인 사안들을 우리가 협의 확정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오늘 이 고위급회담을 지켜보는 온 겨레, 또 세계 인민들에게 좋은 소식을 알려주자”라고 강조했다.
 
이에 조 장관은 “9월 평양공동선언을 빠른 속도로 이행해나갈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천적 방도를 오늘 또 빠르게 합의를 보자”고 말했다.
 
리 위원장은 이번 회담에 대해 “마음과 힘을 합쳐서 북남관계의 전반적인 관계개선을 밀고 나갈 뿐만 아니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이행하는 과정이 곧 조선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는 그런 직접적 계기로 되게 하자는데 목적을 둔 것"이라며 "오늘 회담이 잘 되리라고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