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프로야구' 누적 이용자 6개월만에 2천만

오현근(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18-10-25 17:22:4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LG유플러스(대표이사 하현회 부회장)가 운영하고 있는 서비스 'U+프로야구'의 6개월 누적 사용자가 약 2천만명에 다가섰다. 순 사용자는 150만 명을 돌파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유플러스는 4대 핵심 기능으로 새롭게 선보인 'U+프로야구'의 6개월 간 일별 누적 이용자 수가 2천만명에 육박하며 꾸준히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5G 서비스에 바짝…체감형 서비스 앞장

LG유플러스는 U+프로야구 서비스 출시 후 '포지션별 영상', '득점장면 다시보기' 등 다른 앱이나 TV중계에서는 볼 수 없었던 기능을 적극 홍보해왔다. 특히 야구팬들이 즐겨 찾는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대규모 체험부스를 운영하고 고객이 직접 U+프로야구 서비스를 시연·체험할 수 있도록 해 단기간에 빠른 이용자 수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9월 한달 간 경기 중 실시간 그래픽과 데이터를 결합해 제공하는 'AR입체중계'를 시범 서비스해 투구·타구·주루·수비 궤적 등의 데이터 그래픽을 프로야구 생중계 화면과 함께 제공한 바 있다.

LG유플러스는 내년 5G 상용화 시엔 화질, 화면수, 타임슬라이스, VR/AR 등 5G기술 기능을 대폭 강화한 고객 체감형 스포츠 중계 서비스로 진화해 '국민 야구앱'으로 거듭난다는 전략이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1담당은 "U+프로야구에서 제공하는 핵심기능으로 야구팬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포스트 시즌에도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필요한 기능, 5G 기술로 더 발전된 기능을 선보이며 전 국민에게 사랑받는 서비스를 목표로 증진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