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3분기 실적발표…영업익 2281억

오현근(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18-11-01 14:38:1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LG유플러스(대표이사 하현회 부회장)가 K-IFRS 1115호 신수익회계기준 2018년 3분기 매출 2조9,919억원, 영업이익 2,281억원을 달성했다고 1일 컨퍼런스 콜을 통해 공시했다.
 
▲LG유플러스가 1일 컨퍼런스 콜을 통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IPTV 수익은 역대 최고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데일리굿뉴스

홈미디어 사업 성과…IPTV 수익 '역대 최고'

영업수익은 2조3,256억원을 기록, 단말수익은 6,662억원을 달성했다. 또 영업수익 중 무선수익은 1조3,508억원, 유선수익은 9,644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수익 중 무선수익은 선택약정 가입자 증가 및 할인율 상승 영향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5.3% 감소한 1조3,325억원을 기록했으나, 총 순증 가입자 29만4천명, LTE 가입자 역시 전체 무선가입자의 93.9%에 달하는 1,311만3천명으로 양질의 가입자 증가 추이를 이어가면서 무선수익 하락 요인을 상쇄했다는 분석이다.

이 같은 무선가입자 성장은 국내 최초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이 없는 데이터 요금제와 24개월 지원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 출시, U+프로야구 'AR입체중계' 등 모바일 콘텐츠 서비스 제공의 요인으로 보인다.

유선수익은 홈미디어 수익 증가 영향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3.8% 상승한 9,983억원을 달성했다.

홈미디어 수익 증대는 작년 동기 대비 13.9% 증가한 390만8천명의 IPTV 가입자 및 작년 동기 대비 6.4% 증가한 401만명의 초고속인터넷 가입자 성장에 힘입었다.

특히 IPTV 수익은 역대 최고 분기 매출인 2,530억원을 기록, 작년 동기 대비 31.5%의 증가세를 보였다.

LG유플러스는 지난 8월 유아서비스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에 AR·AI기능 및 유아·부모 전용 콘텐츠를 강화한 2.0 버전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고 있다. 또 구글의 AI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UHD 셋톱박스에 탑재해 서비스 차별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LG유플러스는 4분기 IPTV 및 모바일 IPTV에 빅데이터 기반 고객 맞춤형 UI 개편, 글로벌 드라마 콘텐츠 수급으로 미디어 혁신을 지속하며 수익 성장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 FC부문장 최주식 부사장(오른쪽)과 돈 앤더슨(Don Anderson) 유튜브 아태지역 패밀리 앤 러닝 파트너십 총괄이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탑재한 'U+tv 아이들나라'를 소개하고 있다. 2017.8.30 ⓒ데일리굿뉴스

또 'U+아이돌Live' 출시로 미디어 영역에서 스포츠와 엔터테인먼트 분야를 아우르는 다방면의 5G 콘텐츠 플랫폼 구축을 완료한 LG유플러스는 5G 시대 핵심 콘텐츠로 고객들이 발전된 기술 혜택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전략이다.

이혁주 부사장(CFO, 최고재무책임자)은 "3분기 LG유플러스는 성장이 쉽지 않은 환경에서도 양질의 무선가입자 확보와 효율적 비용 집행으로 연간 손익개선과 시장점유율 확대 성과를 달성했다"며 "전략적 제휴를 통한 미디어 서비스 고도화와 선제적 5G 서비스 출시로 연초 수립한 경영목표를 초과달성하며 주주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