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 ‘5·18계엄군 성폭행’에 “머리숙여 사죄”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8-11-07 13:16:4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1월 7일 지난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성폭행 사실이 확인된 것과 관련, “정부와 군을 대표하여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성폭행을 자행했다는 사실이 국가기관 공식 조사로 확인된 것과 관련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굿뉴스

정 장관은 이날 직접 발표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조사결과에 따른 사과문’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 당시 성폭력에 관한 정부 조사에서 계엄군 등에 의한 성폭행과 추행, 성고문 등 여성인권 침해행위가 확인됐다”면서 이같이 사과하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국민의 평범한 일상을 바랐던 민주화운동의 현장에서 여성의 인권을 짓밟는 참혹한 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계엄군 지휘부의 무자비한 진압 작전으로 무고한 여성 시민에게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준 것을 통렬히 반성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국방부(장관 정경두)가 공동 구성·운영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단장 여성가족부 차관 이숙진,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 조영선, 이하 공동조사단)은 지난 10월 31일 활동을 종료하며, 그동안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결과에 의하면 당시 총 17건의 성폭행 피해사례 등을 확인했다. 성폭행의 경우 시민군이 조직화되기 전인 민주화운동 초기인 5월19일부터 21일 사이에 대부분 발생했다.

공동조사단은 “피해자 진술과 당시 작전상황을 비교분석한 결과, 일부 피해사례는 가해자나 가해자 소속 부대를 추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피해자 나이는 10대~30대로 직업은 학생, 주부, 생업 종사 등 다양했다.

피해자들 대부분은 총으로 위협당하는 상황에서 군복을 착용한 다수의 군인들에게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