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용갈등으로 때아닌 'BTS 때리기' 나선 일본

김주련(giveme0516@goodtv.co.kr)

등록일:2018-11-12 13:20:2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일본 기업 신일철주금에 대해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 판결 후, 일본 정부가 초강경 대응에 나서면서 한일 관계가 전방위적으로 흔들리고 있다.
 
 ▲일본이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 판결 후, BTS의 일본TV 출연을 돌연 취소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5년 전 SNS 글까지 비난…"불쾌하다"vs"지켜줄 것"
 
일본 정부 관계자들이 연일 강경 발언을 쏟아내는 가운데 인기 K팝 그룹 방탄소년단의 TV 출연이 돌연 취소되고, 한동안 뜸했던 대규모 혐한 집회가 도쿄 도심에서 열리는 등 갈등이 정치와 외교 영역 밖으로 퍼지는 모양새다.
 
알아서 정부 코드에 맞추는 이른바 손타쿠(윗사람이 원하는 대로 알아서 행동한단 의미)가 작동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일본이 과민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방탄소년단의 일본 방송 출연에 대한 무더기 취소는 멤버 지민이 과거 입은 티셔츠 문제에서 불거졌지만,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많다.
 
대법원 판결과 비슷한 시점에서 논란이 제기되자 방송국들이 '스스로 알아서' 정부의 코드에 맞춰 출연을 취소한 것 아니냐는 것이다.
 
문제의 티셔츠를 입은 시점은 작년 이지만, 일본에서 문제가 불거진 것은 대법원판결을 앞두고 한일 관계에 암운이 드리워진 지난달, 극우 매체들이 이 사실을 다루기 시작하면서다.
 
지민의 티셔츠에는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 원자폭탄이 터지는 장면의 흑백 사진, 애국심, 우리역사, 해방, 코리아 등의 영문 단어가 담겼다.
 
일본 언론들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5년 전 트위터 글까지 끄집어내 막무가내 BTS 때리기에 나서고 있다.
 
리더 RM은 2013년 광복절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독립투사분들께 감사한다. 대한독립만세"라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13~14일 도쿄돔에서 열리는 방탄소년단의 공연을 앞두고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우익들의 공격이 거세지고 있지만, 우익들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게 나온다.
 
이런 식의 찬반양론은 10일 방탄소년단이 하네다 공항을 통해 일본에 입국하면서 더 치열해지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공항에 도착한 모습이 SNS 등을 통해 알려지자 "입국시켜서는 안된다", "불쾌하다"는 등의 비판이 나왔지만 한편으로는 "무사히 도착해서 다행이다"라며 환영하는 글도 많았다.
 
"방탄소년단 지켜줄게요"라는 한글 해시태그와 함께 팬심을 드러내는 글도 SNS에 퍼지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