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암 사망 위험 높인다"

최상경(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18-11-28 21:23:1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대기 오염에 오래 노출되면 모든 종류의 암 사망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도 흡입 땐 배출에 일주일 걸려

'대기 오염에 오래 노출되면 모든 종류의 암 사망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대기 오염 노출이 말기 암보다 조기암에서 사망률을 오히려 더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고양시의 한양대학교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와 연세의료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용제 교수팀은 1999년∼2017년 수행된 대기 오염과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도에 대한 30편의 연구를 종합 분석, 이런 연구결과를 도출했다고 28일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입자의 지름이 2.5μm 이하인 초미세먼지, 10μm 이하인 미세먼지, 그리고 이산화질소가 10μg/m3씩 증가할 때마다 모든 종류의 암으로 인한 사망 확률이 각각 17%, 9%, 6%씩 상승했다.
 
또 대기 오염 평균 농도, 암의 진행 단계, 포함된 논문의 방법적 질 수준, 조사 대상자의 흡연 상태 등으로 나눠 분석한 세부 연구에서도 장기간의 대기 오염 노출에 따른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도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이와 함께 폐암 사망률뿐 아니라, 폐암이 아닌 다른 암의 사망률도 높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초미세먼지는 간암, 대장암, 방광암, 신장암, 미세먼지는 췌장암과 후두암의 사망률도 증가시켰다. 대기 오염 노출은 말기 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높였을 뿐 아니라, 조기암에서 사망률을 오히려 더 높였다.
 
김 교수는 "이전에는 초미세먼지가 10단위 증가할수록 폐암의 발생과 사망이 약 9% 증가하는 메타분석 연구결과만 있었다"며 "이번 연구는 대기 오염이 전체 암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한 첫 연구로 대기 오염 노출이 축적되면 거의 모든 종류의 암 사망 위험성이 높아짐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오염원이 산화 스트레스 반응과 염증반응을 증가시키고, 이에 따라 우리 몸의 유전자가 손상을 입을 수 있다"며 "암 예방을 위해 국가적 차원에서 대기 오염에 대한 범국가적인 관심과 대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 논문은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는 학술지인 SCI(과학기술논문 인용 색인) 국제환경연구 공중보건잡지(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올해 11월호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