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첫 우주쇼, 별빛이 내린다

박혜정 (hyejungpark@goodtv.co.kr)

등록일:2019-01-03 18:11:4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기해년의 첫 '우주쇼'가 4일 새벽 펼쳐진다. 별똥별이 비처럼 내리는 유성우를 만나볼 수 있다.
 
 ▲2017년 1월 4일 경북 영천 보현산 천문대 위 밤하늘에 떨어지는 '사분의자리 유성우'(사진제공=연합뉴스)

"4일과 5일 새벽에 많이 볼 수 있을 것"

한국천문연구원과 국제유성기구(IMO)에 따르면 3대 유성우 가운데 하나인 '사분의자리 유성우'의 극대시간은 오는 4일 오전 11시 20분이다. 이 때 날씨가 맑을 경우 시간당 최대 120개의 유성이 떨어질 것으로 예측된다.
 
유성우는 주변이 어두울수록 더 잘 보인다. 극대 시간은 해가 한창 떠 있는 오전 시간이다 보니 유성우를 맨눈으로 관측하기에는 해가 뜨기 이전인 4일 새벽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5일 새벽에도 관측 가능하다. 극대기와 같은 시간당 최대 120개 유성까지는 볼 수 없겠지만 시간당 20~30개 정도의 유성은 관측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천문연 관계자는 "새해 가장 먼저 찾아오는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4일과 5일 새벽에 많이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면서 "주변이 넓고 인공 불빛으로부터 벗어난 곳에서 유성우를 관측하기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유성우는 하늘에서 유성이 단시간에 많이 떨어지는 현상이다. 혜성이 태양주위를 지나가면서 뿌려놓은 먼지 입자 대역을 지구가 통과할 때 발생한다. 지구가 태양 주위를 돌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다.
 
1월의 사분의자리 유성우는 8월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12월 쌍둥이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로 꼽힌다.
 
한편 오는 6일에는 달이 해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이 하늘을 장식할 전망이다. 오전 8시 36분(서울 기준)부터 해의 위쪽이 어두워지기 시작해 9시 45분 최대 4분 1쯤이 가려질 예정이다. 이번 일식은 날씨만 좋다면 전국 모든 지역에서 관측 가능하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