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순절 기념 브라질 카니발 축제, 재정위기로 잇따라 취소

김주련(giveme0516@goodtv.co.kr)

등록일:2019-01-25 15:42:2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2015~2016년 브라질 경제의 침체와 지방정부의 재정위기에 따른 여파가 올해 카니발 축제까지 미치고 있다.
 
 ▲브라질 경제 침체와 지방정부의 재정위기 여파로 브라질 전국서 카니발 축제가 취소되고 있다.ⓒ데일리굿뉴스

지금까지 최소 15개 지역서 취소
 
지구촌 최대 규모의 퍼포먼스로 꼽히는 브라질 카니발 축제가 브라질 전국 곳곳에서 취소되고 있다. 카니발 축제는 해마다 사순절을 앞두고 열리는데, 유럽에서부터 전해진 전통적인 가톨릭 행사에 아프리카풍의 타악기 연주와 열정적인 춤이 더해져 생겨났다.
 
올해 카니발 축제는 3월 5일이며, 이날부터 10일까지 전국의 주요 도시에서 축제가 펼쳐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세수 부족으로 재정난을 겪는 지방정부들이 예산을 축소하며 카니발 축제가 취소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브라질 일간 폴랴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지금까지 최소한 15개 도시에서 카니발 축제가 취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도시의 시 당국은 "시 예산으로 카니발 축제를 지원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혀 주 정부나 민간 기업의 지원이 없으면 축제가 열리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브라질 내 27개 주 가운데 지난 2016년부터 지금까지 7개 주 정부가 재정위기를 선포한 상황이어서 카니발 축제를 취소하는 도시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게 전문가의 설명이다.
 
재정위기를 선포한 지방정부들은 공무원 월급을 제때 지급하지 못하고 있으며 치안, 보건, 교육 등 기초적인 공공서비스 공급에도 차질을 빚고 있다.
 
경제침체 국면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 2017년에는 전국 40여 개 도시에서 카니발 축제가 취소된 바 있다.
 
경제침체에서 어느 정도 벗어난 지난해에는 예년 수준의 관광객이 몰리면서 축제 열기가 되살아났다. 지난해 카니발 축제에는 1천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참여했으며, 관광수입은 100억 헤알(약 3조원)을 넘은 것으로 추산됐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