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감독 '금의환향'…"도쿄 향해 다시 뛰겠다"

박혜정 (hyejungpark@goodtv.co.kr)

등록일:2019-01-29 09:55:1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쓰고 있는 박항서 감독이 금의환향했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베트남 축구대표님은 최근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베트남이 8강 무대를 밟은 건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한 2007년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 16강이 없었기 때문에 사실상 이번 대회가 베트남의 최고 성적이다.
 
박항서 감독은 8강에서 일본에 0-1로 아쉽게 패하며 대회를 마감했고 설 연휴 휴가를 받아 29일 새벽 한국 땅을 밟았다.
 
박 감독은 2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며 국내 일정을 마친 후엔 베트남 선수들을 집중적으로 관찰할 예정이다. 그는 "그동안 많은 국제 대회가 연이어 열려 지쳐 있었다"며 "설을 쇠기 위해 한국에 들어왔다. 가족들과 편히 지내다 다음 달부터 목표를 향해 다시 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작년 한해 대한민국 국민들이 격려해주시고 성원해주신 덕분에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며 "올 한해도 최선을 다해 국민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박 감독은 2월 초까지 국내에 머물다 3월에 열리는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 AFC U-23 챔피언십 준비에 돌입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