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당한 미신 때문에…탄자니아 아동 살해돼 '충격'

김주련(giveme0516@goodtv.co.kr)

등록일:2019-02-01 14:33:3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아프리카 동부 탄자니아에서 어린이 10명이 잔인하게 살해된 채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다.
 
주술사들, 신체 일부가 행운 가져온다고 부추겨
 
탄자니아 언론 '더 시티즌'과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탄자니아 보건당국은 남서부 은좀베 지역에서 어린이 시신 10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숨진 어린이들은 작년 12월 실종됐고, 나이는 3~6세로 파악됐다. 이들의 시신은 귀, 치아 등 신체 일부가 없어진 채로 발견됐다.
 
탄자니아 보건당국은 "이번 살인 사건은 주술사들의 관례와 관련돼 있다"고 전했다. 탄자니아의 일부 주술사들은 신체 일부가 사람들에게 행운과 재물을 가져올 수 있다며 살인을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탄자니아 정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된 주술사들을 체포하기 위한 작전에 나섰다. 보건당국의 한 간부는 "은좀베에서 활동하는 주술사들을 소집했지만, 이들은 살인과 무관하다고 주장했다"며 "우리는 이 문제를 끝낼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불안감이 커진 탄자니아 국민은 정부가 어린이 안전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은좀베의 주민 니콜라우스 음한도는 "어린이들이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며 "어린이 살인과 관련해 일부 용의자들이 체포됐다고 들었지만, 문제가 아직 심각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