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7∼28일 베트남서 2차 북미정상회담" 밝혀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9-02-06 13:01:3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마침내 북미2차 정상회담의 일정이 잡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월 27일(수)부터 28일(목)까지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신년 국정연설에서 오는 2월 27일(수)부터 28일(목)까지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사진은 지난해 6월 12일 1차 북미회담 당시의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5일(현지시간) 미 연방의회에서 행한 신년 국정연설에서 "대담하고 새로운 외교의 일환으로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인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며 이 같은 2차 북미정상회담 계획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아 있지만, 김정은과의 관계는 좋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베트남에서 다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인질들은 집에 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며 "만약 내가 대통령으로 선출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지금 북한과 수백만 명이 목숨을 잃었을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차 정상회담이 트럼프가 언급한 날짜에 개최된다면 역사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지난해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 지 260일 만에 양국 정상이 다시 대면하게 된다.

북미 양국 정상이 북미 관계 정상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및 비핵화에 관한 포괄적 합의를 담았던 1차 회담의 결과를 진전시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담은 '빅딜'을 이뤄낼지가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2차 정상회담 개최지로 선정된 베트남은 1차 때 싱가포르와 마찬가지로 북미 양국과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는 중립적인 위치라는 점에서 일찌감치 최우선 후보지로 꼽혔다.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의 이동 거리는 보안과 경호, 숙박, 언론 취재 여건 등 인프라가 두루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2차 정상회담이 베트남 어느 도시에서 개최되는지와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외교전문가들은 미국은 보안과 경호에 이점이 있는 다낭을 선호한 반면 북한은 대사관이 있는 하노이를 선호하는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