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합창단, 2019 미 서부지역 콘서트 성황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및 수도권 성악 전공 대학생들로 구성된 연합 합창단인 대학합창단(지휘 박동희 교수)의 2019 북미주 콘서트가 지난 1월 26일부터 막을 올린 후 워싱턴, 오리건, 남가주, 네바다, 하와이 등 미서부지역 교회와 너싱홈 등에서 2월 11일까지 계속됐다.
 
 ▲웨스트LA 게티뮤지움 인근에 위치한 시스터 오브 세인트 조셉 너싱홈에서 열린 콘서트에서 대학합창단이 찬양하고 있다. ⓒ데일리굿뉴스

남가주 동문회(회장 김종숙) 주최로 2월 1일부터 5일까지 남가주 일원에서 개최된 대학합창단 공연은 2월 1일 오후 7시 30분 글렌데일 인근에 위치한 새생명비전교회(담임 강준민 목사), 2일 오전 10시 웨스트LA 게티뮤지움 인근의 시스터 오브 세인트 조셉 너싱홈, 3일 오전 10시·정오 패서디나장로교회(담임 이동우 목사) 예배, 3일 오후 2시 글렌데일 제일복음교회(담임 시앙 양 탄 목사), 오후 7시 패서디나장로교회에서 각각 이뤄졌다.

특히 2일 오전 10시 게티미술관 인근 시스터 오브 세인트 조셉 너싱홈에서 연주회를 가진 대학합창단의 지휘자 박동희 교수(현 강릉시립합창단 상임지휘자)는 “이번 공연을 위해 23명 학생들과 함께 왔다”며 “공연은 주로 교회와 너싱홈에서 했는데 포틀랜드의 너싱홈에서는 설날잔치로 음악회가 진행됐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번 공연이 하나님 말씀을 찬양으로 올려드린다는 점에서 무엇보다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대학합창단은 지난 1966년 5월 창단돼 각종 합창경연대회에서 입상했으며, 다양한 합창 작품으로 정기연주회와 전국 순회연주를 해왔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고전 성가를 시작으로 여성중창, 남성중창, 복음성가, 영가, 한국음악 과 현대 합창 음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종류의 합창곡을 선별해 수준 높은 무대를 펼쳤다는 평을 받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