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두 번 울리는 '그놈 목소리', 보이스피싱

보이스피싱 피해액 4천억 원…역대 최고 달해

천보라(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19-03-08 17:04:4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보이스피싱 범죄가 다시 활개를 치면서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역대 최고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일 전국 최초로 창설된 강원경찰청 보이스피싱 전담수사대 김동혁 수사과장이 보이스피싱 4개 조직 40명 소탕 관련 수사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연합뉴스

강원경찰청 보이스피싱 전담수사대는 출범 40일 만인 지난 7일 보이스피싱 4개 조직 40명을 무더기로 검거했다. 이들 일당은 중국에서 건 전화를 국내에서 발신한 '010' 번호로 조작하는 등 교활해진 수법으로 국내 피해자 386명으로부터 80억 7,000여만 원 상당을 가로챘다. 앞선 4일 전북 익산시에서는 보이스피싱 피해액 2,500만 원을 중국 총책에게 전달하려 한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처럼 보이스피싱이 나날이 기승을 부리면서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역대 최고 수준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금 사정이 어려운 서민들을 대상으로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고 현혹하는 '대출빙자형' 피해가 크게 증가해 서민들의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2018 보이스피싱 피해구제 신청현황'을 발표하고,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전년 대비 82.7% 증가한 4,440억 원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는 보이스피싱 피해 가운데 역대 최고 수준이다. 피해자 수는 총 4만 8,743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134명꼴로 12억 2,000만 원을 갈취당한 셈이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신규 대출 및 저금리 전환대출이 가능하다고 유혹해 대출금 또는 수수료를 빼앗는 대출빙자형 피해 규모가 가장 컸다. 피해액은 3,093억 원(비중 69.7%)으로 지난해보다 71.1% 늘어났다. 피해자 수도 3만 6,169명에 이르렀다.
 
검찰·경찰·금감원 등 정부 기관이나 SNS·메신저를 통해 지인 등으로 속이는 '사칭형' 피해액은 1,346억 원(비중 30.3%)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사칭형 피해는 SNS가 활성화됨에 따라 전년보다 116.4% 급증해 1,346억 원에 달했다. 피해자 수도 1만 2,574명으로 집계돼 전년 대비 117.1%로 크게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대출 및 저금리 전환대출이 가능하다거나, 범죄에 연루됐다며 자산보호조치로 돈을 안전하게 보호해 주기 위해 송금을 요구하는 것은 전형적인 보이스피싱 수법"이라면서 "금융감독원·검찰·경찰이라고 밝히거나 SNS·메신저를 통해 지인임을 사칭하는 등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사람이 돈을 달라고 요구할 경우 무조건 의심하고 반드시 확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