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문안교회, 광화문 새 예배당 완공

홍의현(honguihyun@gmail.com)

등록일:2019-03-15 13:18:1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우리나라 최초의 조직교회인 새문안교회가 여섯 번째 예배당을 완공했습니다. 기공감사예배를 드린 지 3년 6개월 만에 지어진 새 예배당은 이웃 주민과 사회를 위한 열린 공간으로 개방될 예정입니다.

새문안교회는 132년 전 언더우드 선교사가 광화문에 세운 교회로, 한국교회의 역사를 고스란히 안고 있습니다. 새 예배당 건축은 기존 예배당이 서울시 도심재개발사업계획구역으로 지정돼 증축이나 리모델링을 할 수 없어 불가피하게 진행됐습니다.

새 예배당은 지하 6층 지상 13층 규모로 지어졌으며 본당은 2200석으로 마련됐습니다. 1층과 교회 마당 전체는 일반 시민에게 개방할 수 있도록 꾸몄습니다.

새문안교회 관계자는 "광화문에 처음 자리잡은 역사성을 이어받아 한국교회의 어머니 역할을 감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문안교회는 오는 4월 21일 입당 감사예배를 드리고 새로운 사역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