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사랑의 유통기한

조건회 목사(예능교회)

등록일:2019-03-19 10:15:1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조건회 목사(예능교회) ⓒ데일리굿뉴스
“손님! 어떤 빵을 찾고 계십니까?” 벌써 20분 째 물건은 사지 않고 진열된 빵들을 이리저리 뒤적거리는 청년에게 편의점 주인은 참다못해 말을 걸었습니다.

그러자 청년은 “유통기한을 봤어요. 혹시 유통기한이 지난 빵을 진열하지 않았나 해서…”라며 얼버무렸습니다. 주인은 “몇 개는 유통기한이 오늘까지지만, 안심하고 드셔도 좋을 빵만 있습니다.”

청년은 언뜻 보기에도 지저분했습니다. 하지만 주인은 그런 청년을 내쫓지 않았습니다. 자정 무렵이 되자 청년은 조심스레 빵 하나를 집어 진열대 위에 올려놓았습니다. 그리곤 시계가 열두 시를 막 넘어서는 순간 기다렸다는 듯 그 빵을 들고 갑자기 밖으로 뛰어나갔습니다.

그러나 힘이 없는지 얼마 못 가 털썩 주저앉는 청년의 어깨 위로 잠시 후 누군가의 손이 다가왔지요. 돌아보니 놀랍게도 편의점 주인이었습니다. 당황한 청년은 들고 있던 빵을 서둘러 내밀었습니다. “용서해 주십시오. 며칠째 아무 것도 먹지 못해 훔쳤습니다. 이 빵은 자정이 넘었기 때문에 유통기한이 지난 것이에요.”

그러자 편의점 주인은 우유를 건네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젊은이, 사랑에는 유통기한이 없으니 이것과 함께 천천히 들게나.”

한 심리학자는 인간에 대해 “첫째는 받는 단계, 두 번째는 소유하는 단계, 세 번째는 주는 단계가 있다”고 했습니다. 사람은 물질이나 지식이나 권력 등을 받았으면 나눠줘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과일이나 곡식의 생육에 비유합니다. 땅에 씨를 심는 단계, 자라나는 단계, 열매를 맺어 주인을 기쁘게 해주는 단계가 그것입니다. 성숙한 사람이라는 의미는 어느 면에서는 그 사람이 ‘복의 개념을 어떻게 이해하고 있느냐’로 말할 수 있습니다.

과연 무엇이 진정 복일까요?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생각하는 1단계 복은 ‘TO HAVE’ 즉 많은 것을 소유하면 그것이 복이라는 것입니다. 둘째는 ‘TO BE’ 즉 어떤 자리나 위치에 놓인 사람이 되면 그것 또한 복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저마다 VIP로 대접받으려고 합니다. 셋째는 ‘TO SHOW’ 즉 자기를 드러낼 수 있는 어떤 외적인 자랑거리입니다. 그것은 얼굴이나, 자신의 재능일수도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돈·권력·명예·인기 등을 누리면 복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진정한 복은 어디에 있습니까? 그것은 ‘TO GIVE’ 즉 ‘나눔과 베풂’에 있습니다.

어린아이와 어른의 차이는 무엇입니까? 어린아이의 기쁨은 주로 ‘받는 기쁨’이요, ‘누리는 기쁨’입니다. 그러나 어른의 기쁨은 ‘주는 기쁨’과 ‘베푸는 기쁨’이요. 나로 인해 다른 사람이 행복해하는 것을 보고 ‘더불어 기뻐하는 기쁨’입니다. 어려서는 세뱃돈 받을 때가 기뻤지만, 어른이 돼서는 세뱃돈 주면서 기뻐합니다.

이처럼 진정한 기쁨과 행복은 내가 받을 때보다 진정 줄 때가 아닐까요? 물론 받아서도 기쁩니다. 그러나 더 차원 높은 기쁨은 내어주면서 얻어지는 것입니다. 나로 인해서 다른 사람이 기뻐하는 모습을 바라보는 기쁨은 내가 소유한 기쁨보다 훨씬 더 깊은 것입니다.

그것이 바로 선물을 주는 자의 기쁨이요, 제자들의 변화와 성숙을 바라보는 스승의 기쁨이요, 음식은 만드는 주방장의 기쁨이요, 고통 받는 사람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며, 위로와 소망을 얻는 모습에 더불어 감사하고 기뻐하는 사랑의 수고자의 기쁨인 것입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