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윤한덕 센터장, 국민훈장 무궁화장 받았다

홍의현 (honguihyun@gmail.com)

등록일:2019-04-05 17:54:0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제공=보건복지부)

고 임세원 교수 '청조근정훈장' 수여

마지막 순간까지 의료현장을 지킨 고 윤한덕 중앙응급의료센터장과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교수가 훈장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5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47회 보건의 날(4월 7일) 기념행사를 열고 국민 건강증진과 보건의료분야 발전에 기여한 240명에게 상을 수여했다.

정부는 국민 누구나 어디에서든 신속하고 정확한 응급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응급의료체계의 기틀을 마련한 공로가 있는 고 윤한덕 센터장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고 임세원 교수에게는 자살예방과 정신건강증진을 위해 애쓴 공로와 예기치 않은 사고 순간에 타인을 살리기 위해 숭고한 희생정신을 발휘한 공로를 인정해 청조근정훈장을 추서했다.

윤 센터장은 설 연휴 기간에 근무하던 중 순직했고, 임 교수는 진료 중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유명을 달리했다.

이 밖에도 소아암 치료 표준화와 병원학교 도입, 국제보건 의료역량 강화 등에 기여한 신희영 서울대 교수는 황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