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성장률 2.5%↓, 부진탈출은 언제쯤…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9-04-18 14:19:2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 하락세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2.5%로 소폭 하향조정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1.4%에서 1.1%로 내렸다.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다시 2.5%로 내렸다. ⓒ데일리굿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4월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1월 예상치 2.6%보다 0.1%포인트 하향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밝힌 성장률 하향조정 배경은 지난 1분기 중 수출과 투자의 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부진한 점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물론 이 총재는 "앞으로는 재정지출 확대, 수출과 투자 부진 완화로 성장세가 점차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통위는 이날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에서 현 경기상황에 대해 "소비 증가세가 주춤한 모습을 나타낸 데다 설비 및 건설투자 조정과 수출 증가세 둔화가 지속됐다"며 "성장세가 다소 완만해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번 성장률 전망 수정치 2.5%는 정부나 국제통화기금(IMF),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의 전망치보다 조금 낮다. 정부는 올해 성장률 목표를 2.6∼2.7%로 제시했으며, OECD는 지난달 초 2.6%로 전망했다.

IMF는 지난 9일 2.6% 전망치를 유지했다. 다만 IMF는 지난 3월 연례협의회 후 정부 성장률 목표 달성의 전제조건으로 9조원을 초과하는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한편 한은은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을 1.1%로 내렸다.

지난해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1.7% 전망치에서 올 1월 1.4%로 내렸는데 다시 이번에 추가로 하향조정을 한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5%로 1965년 통계작성 이래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유가, 농산품 등의 가격 하락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