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방러 일정 돌입…남북 소강국면 길어질 듯

김신규 (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9-04-23 17:51:2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2월말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2차 북미정상회담의 결렬 이후 미국과의 관계가 소원해진 북한이 러시아로 방향을 틀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러를 통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이 공식화되면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의 남북관계 소강상태가 당분간 더 길어질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전개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러가 공식화되면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의 남북관계 소강상태가 당분간 더 길어질 전망이다.

북한은 4월 23일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각하의 초청에 의하여 곧 러시아를 방문하시게 된다"며 김 위원장의 방러를 공식 발표했다.

김 위원장이 전용열차로 정상회담 개최지인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하게 된다면 김 위원장의 북러정상회담 일정이 본격적으로 돌입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북한의 정책구조상 최고지도자의 외교 일정에 대외라인의 모든 역량이 집중된다. 따라서 외교전문가들은 이번 행사가 마무리되기 전까지는 남북관계와 관련한 주요 결정을 내리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부는 그동안 북미간 비핵화 협상 돌파구 마련을 위한 남북정상회담을 사실상 북측에 공개 제의했지만, 남북간의 후속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4월 15일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며 '북한의 여건이 되는대로 장소·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회담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북한은 남북정상회담 제의에 이렇다 할 반응을 보이지 않은 채, 각종 매체를 동원해 '민족공조'를 촉구하는 여론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는 4월 23일 "판문점 선언을 통해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인하고서도 오늘에 와서까지 민족 내부 문제를 외세에 의거해서 해결하려 하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행위"라고 주장했다.

남북관계 소강상태가 지속되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첫 정상회담인 4·27 회담 1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마저 남측 단독으로 개최하는 방향이 굳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남북이 물밑에서 접촉을 했지만, 북한이 당장의 움직임이나 호응을 보이지 않은 것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어떤 경우든 김 위원장의 방러 일정이 끝날 때까지는 남북관계가 수면 위에서 움직이거나 가시적인 진전을 이루기는 쉽지 않으리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