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北 발사체 중·장거리, ICBM 'NO'…협상 의사 'OK'"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9-05-06 11:43:3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2월 말 하노이의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북한이 전과 다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 4일에는 단거리 발사체 실험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반도 비핵화에 먹구름이 우려되기도 했다.
 
 ▲지난 4일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와 관련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ICBM이 아니라고 말하면서 북한의 비핵화에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의사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데일리굿뉴스

하지만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비핵화하도록 그들과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모든 의사를 갖고 있다"고 말해 여전히 북미간 대화의 실마리는 지속되고 있음을 암시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미 폭스뉴스의 시사프로그램인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북한 발사체에 대해 "데이터를 계속 평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 모라토리엄(동결)을 위반했는지에 대해서는 "한번 봐야겠다"면서 "모라토리엄은 미국을 확실히 위협하는 ICBM 시스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하지만 더 큰 맥락으로 표현하고 싶다"며 "우리는 여전히 북한이 비핵화하도록 좋은 해결책을 협상할 모든 의사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그것이 먼 길이고 간단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며 "하지만 하노이 회담 이후 나는 북한에 우리의 협상 손길을 뻗었고 완전하게 검증된 방식의 북한 비핵화를 위한 평화적인 해결 노력을 계속하길 원한다"라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ABC방송의 '디스 위크'와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여전히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하는 협상 결과를 얻을 기회가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은 분명히 자신이 원하는 것을 정확히 얻을 수는 없었지만, 우리는 테이블로 돌아가 앞으로 나아갈 길을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우리는 1년 전보다 훨씬 나아졌고 계속 발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그는 "분명히 심각한 상황이고 우리는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의 길이 험한 길일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이 지역에서 동맹국인 한국, 일본과 함께 북한의 행동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발사에 대해 "어떤 상황에도 국제적 경계선을 넘은 적이 없었다"며 이는 발사체가 북한의 동해에 떨어져 미국이나 한국 또는 일본에 위협을 가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발사체가 단거리였음을 언급한 그는 "우리는 그것들이 대륙간 탄도 미사일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언론 인터뷰 발언은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해서는 절제된 대응을 하는 한편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강조함으로써 북한의 추가 행동을 견제하면서 협상 재개로 국면을 이끌기 위한 차원이라는게 외교가의 시선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전날인 4일 북한의 발사체 발사에 대해 직접적 비난을 삼가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한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윗에서 "김정은은 내가 그와 함께한다는 것을 알고 나와의 약속을 깨고 싶어하지 않는다"면서 "합의는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대북 대화와 관련해 "정확한 성격에 관해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 우리는 하노이 정상회담 이후 연락해왔다"며 "그것이 앞으로 몇 주 안에,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지에 관해 정말로 대화할 수 있는 더욱 탄탄한 의사소통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자신이 "김 위원장과 함께 북한을 외교적으로 비핵화할 길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우리가 다른 방향으로 가기 전에, 이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지 보고 싶다. 그건 매우 간단하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북한 식량난에 대처하기 위한 인도주의적 지원과 관련, 제재를 해제할 수도 있는 어떤 조치를 고려하느냐는 질문에는 "인도주의적 지원은 허용된다"며 현 제재에서도 북한의 식량 구입은 허용된다고 상기시켰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CBS '페이스 더 네이션' 인터뷰에서는 "우리는 김 위원장이 우리에게 진실을 말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어떤 비핵화가 일어나는지를 검증할 것"이라며 "실제 현장에서 결과를 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발사체 발사가 북러 정상회담 직후 이뤄진 점도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김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직후에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을 보았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대화한 직후 이런 행동을 하기로 결정했다"며 "우리는 여전히 적절한 대응을 평가 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나는 계속 카운터파트들을 협상에 초대하고 있다"며 "우리는 김 위원장이 외교를 넘어 어떤 것에 의지하지 않고 비핵화할 수 있는 길이 있다고 여전히 믿는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