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휘발유 ℓ당 65원↑경유 46원↑…당혹스런 서민들

김신규 (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9-05-06 20:18:1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미 보도됐던 대로 5월 7일부터 유류세 인하 폭이 현행 15%에서 7%로 축소돼 휘발유는 ℓ당 65원, 경유는 46원, 액화석유가스(LPG) 부탄은 16원씩 가격이 오르게 된다.
 
 ▲5월 7일부터 유류세 인하 폭이 현행 15%에서 7%로 축소돼 휘발유는 ℓ당 65원, 경유는 46원, 액화석유가스(LPG) 부탄은 16원씩 가격이 오르게 된다. ⓒ데일리굿뉴스

이번 유가 상승은 정부가 지난해 11월 6일부터 6개월간 시행 중인 유류세 인하 조처를 단계적으로 환원하기로 한데 따른 조처다.

기획재정부는 7일부터 오는 8월 31일까지 휘발유, 경유, LPG 부탄에 부과하는 유류세 인하 폭을 현행 15%에서 7%로 축소한다고 밝혔다.

이런 축소는 ℓ당 휘발유 65원, 경유 46원, LPG 부탄 16원씩의 가격 인상 요인이 된다.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이달 첫째 주에만 전주보다 ℓ당 20원 가까이 오르는 등 11주 연속 상승하면서 1,400원대 후반 대에 진입한 것을 감안하면, 휘발유 가격은 1,500원대 이상으로 뛰어오를 수 있다.

서울 지역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이달 첫째 주 전주보다 ℓ당 15.7원 오른 1,553.3원으로 집계된 만큼, 1,600원대로 뛸 수 있다.

정부의 이번 조치와 관련해 차주들은 유류세 인하 축소가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직장인 이주혜 씨(33)는 "몇 달 전까지만 하더라도 1,200원대였던 휘발유 가격이 최근 1,400원대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올랐는데 내일부터 또 기름값이 오른다니 부담스럽다"면서 난감해했다.

이미 지난해 11월 6일부터 시행돼왔던 유류세 인하 정책은 계획대로 오는 9월 1일부터 유원래대로 환원될 계획이다.

이때는 지금보다 휘발유가 ℓ당 123원, 경유는 ℓ당 87원, LPG부탄은 ℓ당 30원 오른다.

유류세는 휘발유와 경유에는 교통·에너지·환경세와 자동차세(주행분, 교통세의 26%), 교육세(교통세의 15%)가, LPG 부탄에는 개별소비세에 교육세(개별소비세의 15%), 부가가치세가 부과된다.

정부가 작년 11월부터 유류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었던 2008년 3월 10일∼2008년 12월 31일까지 약 10개월간 휘발유·경유·LPG 부탄의 유류세를 10% 인하한 이후 10년 만이다.

정부는 이번 유류세 환원 시 가격 인상을 이용한 매점매석을 막기 위해 석유 정제업자 등에 대해 휘발유, 경유, LPG 부탄 반출량을 제한해왔다.

정부는 또 정당한 사유 없이 판매를 기피하거나 특정 업체에 과다반출 하는 행위 등을 금지하고, 매점매석 행위자에 대해서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매긴다고 설명했다.

정부와 각 시·도는 또 11월 30일까지 매점매석·판매 기피 행위에 대한 신고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