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남압박 계속…"외세 눈치는 남북관계 전진 도움 안돼"

김신규(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9-05-13 09:57:0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 2월말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미 관계가 경색되면서 대북식량지원 등 우리 정부가 북한을 다독이고 있는 형편이지만 북한의 대남 압박이 계속
고 있다.
 
 ▲북한이 선전매체를 동원 연일 남측을 향해 개성공단 재가동, 한미군사훈련 중단 등을 촉구하는 등 대남압박을 계속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특히 5월 들어 두 차례의 발사체 실험에 이어 북한은 매체를 동원해 연일 남측 당국을 향해 개성공단 재가동과 한미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는 5월 13일 '북남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의지가 있는가' 제목의 글에서 개성공단 재가동 문제를 포함한 남북 간 협력 사업을 대북제재의 틀 안에서 논의한다는 남측의 입장을 거론하며 "외세의 눈치나 보며 북남관계문제에 소극적인 자세로 임하는 남조선당국의 태도는 북남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의지가 있는가 하는 의심을 자아내기 충분하다"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또 "개성공업지구 재가동 문제가 미국의 승인을 받을 문제가 아니라는 것은 삼척동자에게도 명백한 사실"이라며 "남조선당국이 자체의 정책 결단만 남아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재가동을 미국과 보수 세력의 눈치나 보며 계속 늦잡고 있으니 이를 북남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입장이라고 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남조선 당국이 북남선언들을 철저히 이행하려는 입장과 자세부터 바로 가지지 않는다면 북남관계의 전진이나 평화번영의 그 어떤 결실도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또 최근 미사일(발사체) 발사를 전후로 연일 선전매체를 통해 전방위로 대남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북남군사분야합의에 대한 난폭한 위반' 제하 기사에서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는 것은 "외세와 결탁해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를 거리낌 없이 자행하는 남조선군부 호전광들의 군사적 대결망동 때문"이라며 "엄중한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더군다나 '뻔뻔스러운 넋두리'라는 다른 기사에서도 "앞에선 제법 북남군사합의서 이행에 대해 떠들면서 뒤에 돌아앉아서는 과거의 군사적도발 악습을 버리지 못하고 전쟁연습소동에 미쳐 날뛰는 남부선군부세력의 책동은 양면성의 극치"라고 재차 비난했다.

특히 남측 군 당국이 북한의 4일과 9일 발사체 발사에 대해 '남북 9·19 군사합의 취지에 어긋난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불쾌감을 표시했다. "허튼소리를 줴쳐대기 전에"라는 강한 표현을 써 가며 "북남 군분야의 합의서를 다시 펴놓고 글귀부터 똑똑히 들여다보라"고 말했다.

이러한 북한의 태도는 핵문제와 대북제재 등을 둘러싼 북미 협상의 교착 속에서 진행되는 한미군사공조 움직임에 날 선 반응을 보이며 남측을 향해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매개로 '민족공조'를 압박하는 시도로 풀이된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