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만히 성장의 본을 보이는 열린문교회

박성수 교회기자 (무임목사)

등록일:2019-05-20 17:38:1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100년이 넘은 서울의 중동고등학교를 곁에 두고 골목에 자리 잡은 한 교회의 스승의 주일은 예배를 위해 정해진 시간 문 열리기를 기다리는 청소년들로 북적거렸다. 열린문성결교회(담인 김윤상 목사) 풍경이다.

오후 3시. 드디어 문이 열리자 반가운 모습과 맑은 목소리들로 까르르 거리며 기다리던 청소년들은 무엇엔가 빨려들 듯 줄지어 건물 지하로 들어가기 시작했다. 예배에의 기다림과 기대감 그리고 질서 있는 예배 자리에로의 나아감을 위해 김 목사는 오래 전부터 이렇듯 예배 전 출입 형식을 다잡고 있다.
 
 ▲열린문교회의 예배로의 이끄는 찬양리더들의 찬양인도 모습. ⓒ데일리굿뉴스

드디어 예배실로 입장. 예배자는 우선 좌석을 찾아 조용히 착석해 이미 강단에 인도를 위해 서 있는 사역자들의 오프닝까지 개인적으로 기도하며 기다린다. 이윽고 찬양 리더의 환영 인사와 조용히 이어지는 일반 회중 찬송들. 그 시간이 지날수록 젊은이들의 문화와 취향에 따른 다소 빠르고 경쾌한 찬양들이 울려 퍼진다. “예수 이름 안에 있는 능력으로 묶인 것들 다 끊어지네.” 한껏 무르익은 찬양 중 복음적인 가사 내용이 참 반가웠다.

이날 ‘생각 지키기’ 제하의 설교는 시편 3편 1절-6절 사이의 말씀으로 설교자 김윤상 목사는 청중과의 QA식 설교를 위해 강단을 벗어나 무선 마이크로 열정적인 설교를 하기 시작했다.

그의 설교 핵심은 “마음과 생각과 입술의 말을 지킬 뿐 아니라 부정적인 환경들과 언어들을 단호히 끊고, 긍정과 확신 그리고 하나님의 친권적인 도우심을 의지함으로 세상을 향해 담대히 나아가자”는 것이었다.

이 날의 예배는 열린문교회가 소속한 기독교대한성결교회(총회장 윤성원 목사) 강남지방회 의회부서 가운데 특별히 청소년부가 교회 탐방을 위해 참석한 예배였다.

동 부서의 부장이기도 한 김윤상 목사는, 급감 중인 지방회 내 청소년부와 성도들의 추락 상황 가운데서도 완만하지만 지속적인 성장을 보이고 있는 배경과 각 교회들이 더불어 함께 해 줄 방안으로 셀 교회 사역을 공개 제안 및 설명하는 예배 후 간담회도 열었다.

사실상 동 교단 핵심 지방회라 할 수 있는 해 지방회의 성도 감소율은 기성 세대난 청소년 및 청년 할 것 없이 지난 수 해 연속 ‘점진 추락세’라는 것이 데이터 분석 결과였고, 이를 반등할 대안과 출구를 청소년부가 의욕적으로 모색해 보자는 취지다.
 
 ▲열린문교회의 근실한 성장에 대해 논의의 시간으로 진행된 간담회 장면. ⓒ데일리굿뉴스

셀 리더 중 한 명의 셀 사역 소개 및 근황 보고와 인카운터수련회 및 캠퍼스 사역 소개 그리고 멀리 마석 지역에서의 같은 교회 중심 셀 사역이 어떻게 진행 중인지에 대한 각 담당자들의 소개 시간은, 당일 참석자 중 “부흥 안 되는 것이 이상하다. 작은 성장이지만 지속 성장을 보이는 열린문교회 사역을 응원한다”는 김양홍 장로(법무법인 서호 대표변호사)의 일성에서 보듯 매우 신실했다.

이에 대해 김윤상 목사는 “우리는 심방과 예배 중심의 기존 목회 상황을 셀 리더를 강화해 모든 성도의 사역화를 추구했다. 장로와 권사, 집사 등 교회 직분자로 인해 발생되는 에너지 허비를 구령 사역에 집중화하기 위해 본 교회는 직분제를 지양하고 담임목사 외 유급 직원은 단 한 명도 없이 사역 중이다. 이것이 정답은 아닐지라도 우리 교회로써는 최선과 최상의 방법으로 알고 있다” 함으로써 다시 한 번 참석자들의 탄성을 자아내기도 하였다.
 
 ▲외형적으로 작지만 점차 하락세를 보이는 한국교회의 현실앞에서도 작지만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열린문교회. ⓒ데일리굿뉴스

인근 근접 거리에는 단일 건물로 세워진 교회가 엄존한 가운데 열린문교회는 1·2층과 지층 등 건물의 일부를 사용 중인 분명 작은 교회였다. 하지만 외형적 교회의 크고 작음을 지나 하나님 앞에서 어떻게 신실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분명 대한민국 수도 서울 강남지역 내의 든든히 세워져 가는 교회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