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美中 무역전쟁 여파로 내년 글로벌 총생산 500조 원대 감소"

김신규 기자(sfcman87@hanmail.net)

등록일:2019-06-06 16:24:5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결말을 맺지 못한 채 장기전에 돌입해 있는 신냉전의 미·중 무역 전쟁으로 인해 내년도 글로벌 총생산이 530조 원 가량 감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로이터와 AFP 통신 등 국제 주요 통신사들의 보도에 의하면 국제통화기금(IMF)이 미·중 무역 전쟁 어파로 내년도 글로벌 총생산이 4,500억 달러(530조 원)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라가르드 IMF 총재, "시급한 우선순위는 현재의 무역 긴장 해결"
 
 ▲미·중 무역 전쟁 어파로 내년도 글로벌 총생산이 4,500억 달러(530조 원)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미중무역전쟁에 따른 시급한 우선순위는 현재의 무역 긴장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출처=연합뉴스)

IMF는 오는 6월 8일(토)부터 일본 후쿠오카(福岡)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앞두고 이같이 추산했다.

비율로는 내년도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을 0.5% 떨어뜨릴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G20 회원국인 남아프리카공화국 경제 규모를 가뿐하게 웃도는 규모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블로그에 올린 별도의 글에서 "무역 갈등에 대해 큰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우리의 시급한 우선순위는 현재의 무역 긴장을 해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리가르드 총재는 "보호무역 조치들은 경제성장과 일자리뿐만 아니라 (제품가격 인상으로) 저소득 가구들에 충격을 가하게 된다"면서 "최근에 부과된 무역장벽을 제거하고 어떤 형태이든 추가적인 장벽을 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자해적인 상황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블룸버그 통산에 의하면 그는 같은 날 워싱턴 미국기업연구소(AEI)에서도 "우리가 인식한 취약성과 (경기) 회복의 불안정성이 확인됐다"며 "우리는 동시에 발생하는 성장둔화를 목격하고 있다"고 밝혔다.

라가르드 총재는 "우리는 두 달 전 관세와 비관세 장벽 모두 (성장에) 브레이크를 걸 수 있으니 무역이라는 성장 엔진을 조심스럽게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며 "불행히도 우리는 위험의 구체화를 목격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도 높아진 관세 위협은 사업과 시장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내년에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는 경제 성장세를 둔화시킬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중국과 미국의 무역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미국은 지난 5월 10일 2,000억 달러(약 235조 6,000억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인상했다. 중국은 지난 1일부터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최고 25% 보복관세를 부과하는 등 양국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앞서 IMF는 미·중 무역 전쟁과 관련,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6.3%에서 6.2%로 0.1%포인트 하향 조정하기도 했다.

케네스 강 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부국장은 중국 베이징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만약 무역이 위협을 받고 타격을 입으면, 성장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