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로 시달리는 집배원 살라달라'…우정노조 61년만 첫 파업 결의

박재현 기자(wogus9817@goodtv.co.kr)

등록일:2019-06-26 16:34:1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최근 과로사로 추정되는 집배원 사망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올해 들어서만 9명의 집배원이 사망했다. 인력은 부족한데 배달 업무량은 넘치다 보니 하루 평균 11시간이 넘는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전국우정노동조합은 집배원들의 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인력증원과 노동시간 단축 등을 요구해 왔지만 우정사업본부와의 합의점을 찾지 못해 파업을 결의했다.
 
 ▲전국우정노동조합은 다음 달 9일부터 노조 출범 이후 61년 만에 처음으로 첫 파업에 돌입하기로 결의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다음달 9일부터 전면 총파업, 물류대란 불가피

전국우정노동조합은 다음 달 9일부터 노조 출범 이후 61년 만에 처음으로 첫 파업에 돌입하기로 결의했다. 이는 쟁의행위 찬반투표에서 92.9%의 찬성으로 가결된 것으로 전체 조합원 2만 8,802명 중 2만 5,247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우정노조는 이러한 조합원들의 쟁의행위의 압도적인 찬성에 대해 "그만큼 중노동 과로에 시달리는 집배원들을 살려 달라는 열망을 의미한다"면서 "이를 개선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즉 집배원의 열악한 근무조건을 개선하기 위한 근본적인 대책으로 집배원을 2,000명 이상으로 즉시 늘리고, 과로사의 주 원인으로 지적되는 토요 집배업무를 완전해 없애달라는 것이다.
 
하지만 우정사업본부에서는 우편사업의 적자를 이유로 당장의 인력 충원이 어렵기 때문에 정부와 국회 재정 지원이 없으면 해결이 어려울 것이라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지난 3년간 집배 인력을 1,700여명을 증원한 상태이고, 토요 집배업무 완전배제의 경우 서민 생활 불편을 초래할 것"이라며 "우정노조 측의 입장을 받아들이기 힘들다"고 밝혔다.
 
우정노조는 이와 관련해 조정기간이 만료될 때까지 교섭되지 않을 시 다음달 9일부터 전면 총파업이 돌입 할 예정이다.
 
실제 우정노조가 총파업에 돌입하면 전국적으로 우편, 등기, 택배 업무 등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특히 이번 파업에서는 우편물을 분류·배분하는 집중국 근무자들도 참가할 예정이어서 파업의 영향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우정노조 관계자는 "우편집중국에서 업무가 중단되면 현장 배달 업무는 중단될 수 밖에 없다"며 "이와 관련해 물류대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우정사업본부도 이에 대해 "노조와의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해 실제 파업이 일어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