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 "땡큐"…트럼프, 화웨이 압박 대신 투자 요청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19-06-30 22:30:0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 이틀째인 30일 첫 일정으로 국내 주요 기업 총수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에게 대미 투자를 늘려줄 것을 주문했다. 우려했던 중국 화웨이 관련 압력 발언은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 경제인 간담회에서 국내 주요 그룹 총수들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대미 투자 독려…화웨이 제재 압박 없어

트럼프 대통령와 한국 경제인과의 간담회가 30일 오전 10시 숙소인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진행됐다.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를 비롯해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권영수 LG 부회장 등을 포함한 국내 재계 주요 총수 20여 명이 참석했다. 허영인 SPC 회장, 박준 농심 부회장 등 유통·식품업계 대표들도 다수 참석했다.

이날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총수들에 "미국에 투자해준 한국 기업들, 그것을 이끌어준 한국 대기업의 총수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삼성, 현대차, SK, 롯데, CJ, 두산 등을 일일이 거명하며 "이들 기업이 미국에 많은 투자를 했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했다"고 강조했다. 이재용 부회장과 정의선 수석부회장, 최태원 회장, 손경식 회장 등은 일으켜 감사의 뜻을 직접 전하기도 했다.

대미 투자의 독려도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보다 투자를 확대하기에 적절한 기회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대기업들을 중심으로 한국 기업들의 투자를 더욱 적극적으로 확대할 것을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신동빈 회장을 연신 추켜세워 눈길을 끌었다. 그는 신 회장과 손을 맞잡는 모습을 보이며 "3조 6,0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잠실 롯데월드타워에 대해선 "굉장히 감탄했다"며 아름다운 타워라고 극찬하기도 했다.

반면 애초 우려했던 중국 화웨이에 대한 압박 발언은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미국의 무역협상은 계속 이어왔고 아쉽게도 최종 합의는 못 했지만 오사카 회담을 계기로 협상은 정상궤도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서 "굉장히 강한 인물이고 영리하며, 미국을 굉장히 좋아하는 분"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