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대통령, 최저임금 동결 선언해야"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을 선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사진 제공=연합뉴스)


오 원내대표는 5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경제 쇼크가 다시 일어나는 일을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저성장 양극화를 더욱 심화하는 상황에서 노동계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하자는 주장을 하고 있다"며 "더 이상 노동계 주장에 휘둘렸다가는 중소기업과 영세 자영업자의 완전한 몰락을 피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바른미래당과 저는 '경제가 성공으로 가고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안이한 경제 인식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우리 경제는 지금 소득도, 성장도 뒷걸음질 치는 퇴행을 겪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채를 발행해 예산을 조달하겠다는 얼토당토않은 발상만큼은 원천 봉쇄하겠다. 효과가 의심스러운 전시성 사업 예산들 또한 전액 삭감을 원칙으로 심의할 것"이라고 했다.
 
지금과 같이 잘못된 정책으로 경제가 어려워지면 재정을 쏟아부어 메우는 방식은 지속 가능하지 않기에 성장잠재력을 높이는 근본적인 개혁이 필요하다고 오 원내대표는 주장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