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스타전도 역시 류현진, "올스타전, 자주 하고 싶다"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류현진이 MLB 올스타전 선발로 등판해 무실점 호투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MLB)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나서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류현진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서 1회 말 내셔널리그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1이닝 동안 안타 1개를 내줬으나 땅볼 3개로 아웃 카운트를 채우고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그는 아메리칸리그 첫 타자인 조지 스프링어에게 안타를 허용했으나 2번 DJ 르마이유에게 전매특허인 체인지업을 던져 투수 앞 땅볼로 한숨을 돌렸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마이크 트라우트와 4번 타자 카를로스 산타나도 모두 땅볼 처리하며 올스타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마운드에서 내려온 후 인터뷰에서 "세 타자로 끝내고 싶었지만, 빗맞은 것이 안타가 됐다"면서 "그래도 재밌게 잘 던져 기분 좋게 내려왔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예상과 달리 선수들이 정말 진지하게 임해 재미있었다"며 "올스타전을 자주 해봤으면 좋겠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류현진의 호투에도 이날 경기는 내셔널리그 올스타가 3-4로 패했다. 이로써 아메리칸 올스타는 2013년 이래 7년 연속 올스타전 우승을 달성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