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비·김수지, 여자 3m 싱크로 '한국 최고 성적'

최로이 기자(vvfhdl@goodtv.co.kr)

등록일:2019-07-15 18:07:2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싱크로나이즈드 3m 스프링보드 결승전에서 한국 김수지(왼쪽)와 조은비가 함께 도약하는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조은비(24·인천시청)와 김수지(21·울산광역시청)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종목에서 사상 최초 결승 진출을 이뤘다.
 
조은비-김수지 조는 15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8.75점을 얻어 12위를 차지했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의 여자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종목 역대 최고 성적은 2015년 러시아 카잔(김수지-김나미),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문나윤-김나미)에서 거둔 13위였다.
 
조은비-김수지 조는 15일 오전에 펼쳐진 예선에서 합계 257.52점으로 23개 팀 중 11위에 올라 한국 최초로 이 종목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 초반 페이스는 좋았다. 의무적으로 2.0 난도의 연기를 펼치는 결승 1, 2차 시기는 무난하게 소화하며 8위에 올랐다.
 
하지만 3차 시기에서 아쉬운 장면이 나왔다. 조은비와 김수지는 몸을 구부리고 무릎을 접은 채 양팔로 다리 아래쪽을 잡는 턱 동작으로 두 바퀴 반을 도는 난도 2.7의 연기를 시도했다. 그러나 입수 동작에서 실수해 52.65점에 그치며 12위로 쳐졌다. 예선에서 같은 동작으로 55.08을 얻었던 터라 더 아쉬웠다.
 
뒤이어 4차 시기에서 51.30점을 받고 5차 시기에서는 63.00점을 얻으며 분전했지만 순위를 뒤집지는 못했다.
 
결국 결승 최하위인 12위로 경기를 마쳤지만 한국 역대 최고 기록이라는 값진 성과를 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