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성평등 전문관' 신설 시도 무산... 부기총 등 기독단체 연일 시위

유창선 기자(yuda@goodtv.co.kr)

등록일:2019-07-19 15:55:5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조예환 총회장이 19일 열린 부천시 성평등 기본조례 일부개정 조례안 반대시위에서 성평등 전문관 반대를 요구했다.ⓒ데일리굿뉴스

동성애자나 트렌스젠더까지 포괄하는 '성평등 전문관'을 두려던 부천시의 시도가 기독교 단체의 반대로 무산됐다.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외 65개 단체 회원 1200여 명은 19일 부천시청 앞에 모여 ‘성평등 정책관’ 신설 정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부천시의회가 이날 ‘성평등 전문관’ 신설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성평등 기본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상임위원회에 상정했기 때문이다. 부천시가 바꾸려는 성평등 기본조례안이 남녀평등을 의미하는 게 아니라는 게 부기총 측 설명이다. 실제로 조례안에 담긴 성평등은 생물학적 성뿐만 아니라 넌젠더, 뉴트로이스, 데미젠더 등 의미조차 불분명한 50여 개에 달하는 사회적 성을 의미한다.

기독교 단체 반발이 거세지자 장덕천 부천시장과 시의회 행복복지위원회 장재현 위원장은 논란이 됐던 "부천시 성평등 기본조례 일부개정 조례안 제 16조 2항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수정된 조례안은 25일 본회의에서 통과 여부를 가리게 된다.

부천시 기독교총연합회 조예환 목사는 "95만 부천시민과 부기총 1300여 교회 성도의 마음이 하나님께 상달되어 성평등 일부개정 조례안이 삭제됐다"며 "25일 본회의에서 삭제된 안이 다시 상정돼 통과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 시장이 나서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의 여지는 남았다. 성평등기금 조정 내용이 수정안에 포함된 데다 예산도 두배로 늘려 잡은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성평등기금으로만 명시돼 있어 동성애나 트렌스젠더 등 성소수자 지원에 쓰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부기총 측은 "논란을 가라앉힌 후 성평등 기금을 최대한 많이 확보하려는 게 목적일 수 있다"며 "시민들이 해당 기금이 유용되지 않도록 잘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시기독교총연합회 외 65개 단체는 19일 부천시 성평등 기본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반대하는 시위를 개최했다.ⓒ데일리굿뉴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김효준
2019-07-2023:34:02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좋은하루되세요

prev1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