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버스, 길 가던 행인 못 피해 [월드와이드]

오현근 기자(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19-07-22 23:52:1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세계 곳곳의 주요 소식을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자율주행 버스, 길 가던 행인 못 피해
오스트리아 빈에서 자율주행 버스가 행인과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테스트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빈 시 교통 당국은 시속 12km 이하의 속도로 자율주행 테스트를 하던 미니버스가 행인과 출돌했으며 사고 원인 파악을 위해 잠정 테스트 운행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행인은 헤드폰을 쓴 채 스마트폰을 보며 길을 걷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행히 버스 속도가 빠르지 않아 행인은 무릎에 가벼운 상처만 입고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지난달 자율주행 버스 테스트를 시작한 빈 시는 1년 동안 테스트를 계속할 예정이었으나 이번 사고로 테스트를 잠정 중단했습니다.
 
美 시민권 시험, 대대적 개정 추진된다
미국 행정부가 이민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치르는 시민권 시험 문제의 개정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강경한 이민 정책을 고려할 때 시민권 획들을 위한 시험 문제가 어려워질 수 있단 관측이 일각에선 제기되고 있습니다. 시민권 신청자는 시민이민국 직원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정부와 역사, 통합 공민학 등 3개 분야의 100가지 문제 중 무작위로 10개의 질문을 받습니다. 이중 6문제 이상을 맞추면 합격됩니다. 매년 수십만 명이 이 시험에 합격해 미국 시민권을 획득하고 지난해엔 5년 만에 가장 많은 75만명이 시민권을 얻었습니다.
 
캄보디아서 '인민재판' 성행 논란
캄보디아에서 시민이 직접 법규 위반자 등을 응징하는 이른바 '인민재판'이 성행해 사회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이 낸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73건의 인민재판이 벌어졌고 이 때문에 57명이 목숨을 잃었으며 16명이 부상했습니다. 특히 사망 사건 가운데 35건은 집단폭행이었습니다. 보고서는 실제로 벌어진 인민재판은 이보다 훨씬 많았을 것이라고 추정했습니다. 정확한 통계가 없는 데다 인민재판이 묵인되는 분위기가 있기 때문이란 겁니다. 이 같은 상황은 사법 시스템에 대한 불신과 인권교육 부족 등으로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네덜란드, 공공장소서 '부르카' 금지
오는 8월 1일부터 네덜란드에서도 정부청사나 병원,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얼굴을 가리는 복장이 금지됩니다. 일명 '부르카·니캅 금지법'입니다. 이를 어길시 150유로, 약 20만원의 벌금을 부과받게 됩니다. 공무원이나 병원 직원 등은 얼굴을 가리는 복장을 한 사람을 발견하면 이들에게 얼굴을 가린 복장을 제거하도록 요구해야 하고, 이를 거부하면 경찰에 신고해야 합니다. 부르카는 이슬람 여성의 전통복장 가운데 하나로 머리에서 발목까지 덮는 옷이며, 니캅은 눈만 내놓고 얼굴 전체를 가리는 일종의 얼굴 가리갭니다. 착용 금지법은 네덜란드에 앞서 오스트리아와 벨기에, 프랑스, 독일 등 유럽의 다수 나라에서 이미 시행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