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도 꼼꼼히 따져보고 드세요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우리가 먹는 아이스크림 7개 중 1개는 열량 높은 무(無)영양가 식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이런 아이스크림은 대체로 당류와 포화지방 함량도 높아 아이스크림 선택 시 주의가 필요하다.
 
 ▲아이스크림을 고를 땐 당류, 열량, 포화지방 함량을 고려해야 한다.(사진제공=연합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3일 국내 아이스크림·빙과류 제품 영양성분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위해 가능 영양성분(당류, 열량, 포화지방)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국내 유통 아이스크림(752개)과 빙과(184개) 중 고열량·저영양 식품은 모두 126개(아이스크림 94개, 빙과 32개)로 전체 조사대상 제품의 13.5%를 차지했다.
 
고열량·저영양 식품은 1회 섭취 참고량당 단백질이 2g 미만이면서 당류 17g, 열량 250㎉, 포화지방 4g 중 하나 이상 초과하는 식품이다.
 
열량·당류·포화지방 1위 아이스크림은?
 
열량 기준을 초과한 제품은 국내 19개, 수입 10개로 총 29개였다. 칼로리는 각각 272㎉, 273㎉로 나타났다. 포화지방 기준을 초과한 제품은 84개(국내 61개, 수입23개)였다.
 
당류 함량이 높은 제품 1·2위로는 국내 허쉬초코바(29g)와 수입제품 벚꽃모찌아이스크림(일본, 31.5g)이 꼽혔다.
 
열량이 높은 제품은 국내 나뚜루 초코화이트쿠키바(315㎉), 수입 캐러멜크리스피샌드위치(프랑스, 306㎉)로 나타났다.
 
포화지방 함량이 높은 제품은 국내 그린티마일드(나뚜루, 14g), 수입 매그넘더블초콜릿(영국, 12g) 으로 1일 영양섭취 기준치(15g)에 이르는 포화지방을 포함하고 있다.
 
빙과 중 고열량·저영양 식품은 32개로 조사됐다.
 
국내 망고 30%바(라벨리, 32.0g)와 수입 띠리에그리오트체리(프랑스, 28g)가 당류 함량이 높은 제품으로 나타났다. 포화지방함량이 높은 제품은 국내 코코모카바(롯데제과, 9g)가 이었다.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고열량·저영양 아이스크림 영양성분 비교(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아이스크림 고를 땐 품질인증마크 확인"
 
식약처에서 품질을 인증한 빙과제품은 보석바(롯데푸드), 해태탱크보이(해태제과식품), 팽이팽이(훼미리식품) 등 3개다. 식약처는 안전과 영양을 고루 갖춘 제품에 품질인증마크를 부여하고 있다.
 
품질인증 빙과제품은 1회 섭취 참고량당 평균 당류 함량이 10g, 열량은 69.9㎉였고, 어린이 건강에 유익한 영양성분(식이섬유, 비타민)도 함유하고 있다.
 
식약처는 "고열량·저영양 식품 과잉 섭취는 비만과 만성질환의 원인이 된다"며 "고열량·저영양 식품 대신 품질인증 마크가 부착된 식품을 확인하고 선택해달라"고 당부했다.
 
식약처의 품질인증을 받은 어린이 기호식품 186개 종류와 영양정보는 식약처 홈페이지와 식품안전나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