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로 탄생한 우리 시대 예수 이야기…'하나님의 아들'

천보라 기자(boradoli@goodtv.co.kr)

등록일:2019-11-12 18:24:1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인류는 오랜 시간 진리에 대한 명쾌한 해답을 얻고자 노력했다. 비기독교인뿐 아니다. 진리 탐구에 대한 갈망은 일부 기독교인에게도 풀리지 않는 오랜 과제였다. 양병모 목사의 신간 '하나님의 아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일생을 통해 진리를 찾는 사람들에게 큰 메시지를 전한다. 시간과 공간을 뛰어넘어 과거부터 현재까지 이어지는 영생(永生)의 주인, 예수의 이야기를 건네본다.

 
 
예수와 함께 '에메트'(진리)를 찾아
 
"예수, 일생(一生)을 통해 따라야 할 분, 지금도 살아 함께하시는 영생(永生)의 주인이십니다."
 
최근 발간한 양병모 목사(64)의 '하나님의 아들'은 단순한 소설이 아니다. 단편적이었던 역사적 사실과 복음서의 기록을 하나로 모은 생생하고 입체적인 예수 그리스도의 모습이다. 동시에 지금 이 시간에도 우리와 함께하시는 살아계신 분에 대한 진리의 이야기다.
 
저자 양 목사는 20대 무렵 예수와의 인격적인 만남을 통해 자신의 삶이 송두리째 변하는 경험을 한다. 양 목사는 이후 자신이 깨달은 진리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기 위해 글쓰기의 강렬한 열망에 붙들렸다.
 
집필을 위해 오랜 시간 성경과 역사 속 예수 연구에 매진했고, 수많은 자료와 언어를 채집했다. 심지어 이스라엘에 한 달간 머물며 집중적으로 탈고 작업을 거쳤다. 그렇게 나온 책은 신약성경을 통해 단편적인 사건 위주로 예수를 접했던 사람들에게 예수의 일생을 입체적이고 감동적으로 전한다.
 
사실 이 땅의 모든 것은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다. 인간은 반드시 행동이 따르는 실화(實話)를 살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빈껍데기의 삶을 살기 때문이다. 저자는 이 책의 예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삶 속에 '더 나은 이야기'를 어떻게 써나갈 수 있을지 질문하고 안내한다.
 
특히 저자는 '사람의 아들'을 넘어 '하나님의 아들'로 진리를 찾아 나선다. 이를 통해 독자들이 '진리가 누구인지'를 자연스럽게 느끼고 경험하도록 한다. 양 목사는 "우리가 던져야 할 질문은 '진리는 무엇이냐'가 아니라 '진리는 누구인가'여야 한다"며 "기독교인들조차 진리를 눈에 보이는 무엇으로 찾으려 한다. 그러면 예수는 보이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 책의 매력은 첫 장부터 마지막 장까지 단숨에 읽힌다는 점이다. 특히 진리를 탐구하려는 기독교인뿐 아니라 예수의 삶과 가르침에 관심 있는 비기독교인들도 쉽게 읽을 수 있게 구성돼있어 전도용으로도 제격이다.
 
양 목사는 "책을 읽다 보면 하나로 관통된 글을 통해 1세기 유대 땅으로 가서 한 인생을 사신 예수를 가까이에서 만나게 될 것"이라며 "주 예수와 함께하는 순례의 여정이 이 책을 읽는 동안 그리고 주님의 품 안으로 돌아가는 그 순간까지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자 양병모 목사는 육군사관학교와 연세대 행정대학원을 거쳐, 강렬한 부르심에 이끌려 20여 년 몸담은 군을 전역하고 성결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했다. 군 교회에서 사역 후, 지금의 산마루교회를 개척했다. GOODTV 기독교복음방송 사목을 역임하며 <더 메시지>와 <성경강해>를 출연해 은혜의 말씀을 전했다. 현재 에메트 성서연구원을 통해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