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계-사회 연합 위한 '부활절 퍼레이드' 열린다

2020 코리아 이스터 퍼레이드 기자회견

오현근 기자(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20-02-05 5:13:3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부활절은 기독교 최대 축제 중 하나다. 한국교회는 이를 기념하기 위한 행사를 매년 기획할 정도로 큰 비중을 두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사회와 연합하기 위한 부활절 퍼레이드가 기획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20 코리아 이스터 퍼레이드' 조직위원회가 5일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데일리굿뉴스

“기독교 연합, 일반 시민과 공유 가치 있어...매년 개최”

한국교회총연합(이하 한교총, 공동대표회장 김태영·류정호·문수석 목사)과 CTS기독교TV는 대내외에 이번 행사를 알리기 위해 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다수의 언론이 첫 부활절 퍼레이드 행사에 관심을 가지고 취재에 참여했다.

주최 측은 이번 행사의 타이틀을 ‘2020 코리아 이스터 퍼레이드’로 확정하고 “오는 4월 12일 부활절에 아시아 최초로 개최되는 만큼 교회·학교·단체가 참여하는 초교파적 연합으로 이후 매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퍼레이드 동선은 한국 기독교의 시작과 유관순 열사 등 많은 기독교 여성인을 배출한 이화여자고등학교에서 출발해 새문안교회에서 출정식을 갖고 서울광장(시청), 광화문광장을 거쳐 세종문화회관에서 음악회로 마무리 된다. 규모는 5,000명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조직위원장 소강석 목사는 “기독교가 진영논리에서 벗어나 부활절을 기회로 대화합을 이루고, 생명사랑 운동으로까지 확장하는 뜻깊은 행사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교총 사무총장 신평식 목사는 “기독교의 여러 내용들을 보면 성찬이나 예배 등은 예배당 안에서 경건하게 드릴 필요가 있다. 그러나 기독교의 연합과 선행은 거리에서 함께 공유할 가치를 가지고 있다고 본다”며 “기독교가 갖고 있는 좋은 가치들을 나누면서 기독교만의 축제가 아니라 일반 시민들과도 함께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주최 측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 4월 15일), 도심의 특수성 등을 고려해 많은 인파가 모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 안전에 문제없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