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세계 예술산업 '휘청'

최상경 기자(cs_kyoung@goodtv.co.kr)

등록일:2020-02-14 14:35:3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받고 있는 세계 예술 산업.(사진제공=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세계 예술 산업도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술, 공연, 영화 등 시장에서 '큰손' 역할을 하던 중국인들의 문화 소비가 급감한 데 따른 것이다.

아시아 최대 미술품 거래 장터 중 하나인 아트 바젤 홍콩이 3월로 예정된 행사를 취소했다. 뉴욕에서 봄에 열리는 미술품 경매 행사들도 연기됐다. 중국인 큰손들이 코로나19의 여파로 참가하기 어렵게 된 게 주요한 이유다.

2018년 기준 670억 달러(약 79조3천억 원) 규모인 세계 미술품 시장에서 중국의 비중은 19%로 미국(44%), 영국(21%)에 이어 3위로 알려졌다.

영화 시장에 대한 여파도 크다. 중국의 영화 시장은 연간 90억 달러(약 10조6천억 원) 규모로 북미에 이어 세계 2위 수준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중국 내 대부분의 영화관이 폐쇄되면서 '조조 래빗'이나 '닥터 두리틀' 같은 할리우드 흥행작조차 현지 개봉이 요원한 상태다.

현지 대형 클래식 공연도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미국을 대표하는 교향악단 중 하나인 보스턴 심포니도 그런 사례 중 하나다. 중국 공연 취소로 210만 달러(약 24억8천만 원)에 달하는 비용을 치러야 할 처지에 놓였다.

중국인들의 해외 여행이 급감한 데 따른 간접적 여파 역시 작지 않다. 실제로 북미와 중국을 오가는 항공기 승객이 올해 들어 이달 7일까지 지난해 동기 대비 75% 이하로 줄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전했다.

이에 따라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브로드웨이 극장가, 파리 루브르 박물관 등은 중국인 단체 관광이 중단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경우 연간 1천만명의 관람객(2018년 기준) 중 중국인이 80만 명을 차지한다.

한편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는 이날 영업실적을 발표하면서 "코로나19가 중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진단하고서 올해 1분기 매출 증가율이 둔화할 것으로 예상했다.

알리바바가 발표한 4분기 매출과 순이익은 1,615억 위안(27조4천억 원)과 523억 위안(8조8천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크게 뛰어넘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이채민
2020-06-0323:12:28

코로나 사태 때문에 예술산업마저 타격을 입었다니 마음이 아픕니다. 모든 피해가 복구 될 수는 없겠지만 상황이 나아져서 다시 사람들의 웃는 얼굴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rev1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