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확진자 93명 추가...닷새 만에 누적 302명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0-02-23 11:35:4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이 이어지는 대구에서 의료인, 공무원, 교사, 고등학생, 어린이집 원생 등 9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 대구시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오전 9시 기준 대구 확진자는 전날 오후 4시보다 93명 늘었다. 이중 대구 신천지 관련자는 63명이며, 대구 누적 확진자는 302명 이다.

대구지역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1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닷새 만이다.
 
 ▲대구의료원. (사진제공=연합뉴스)

추가 확진자 가운데 공무원 2명(중부소방서 직원, 5군수지원사령부 군무원), 교사 1명(수성구 대구여고·달서구 상인고 겸임교사), 고등학생 2명(수성구 만촌동 영남공고 1명, 고등학교 진학 예정 1명)이 확진됐다.

또 58번 확진자가 교사였던 남구 하나린 어린이집 4세 원생도 자가격리 중 확진자로 확인돼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의료인 확진도 잇따랐다. 중구 덕산동 광개토병원 간호사 1명, 서구 평리동 경대요양병원 사회복지사 1명, 중구 봉산동 트루맨의원 간호사 1명, 중구 동인동 MS재건병원 간호사 1명, 달서구 삼일병원 간호사 1명 등 지역 의료인 5명이 확진자로 확인돼 현재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 시설은 금일 중 방역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대구의료원(239병상)과 대구동산병원(248병상) 2곳에 487개 병상을 확보해 확진자 치료에 이용하고 있다.

정부는 공중보건의 50여명을 대구에 파견해 선별진료소 근무, 방문 검체 채취 등을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