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유권자 65% "트럼프 재선할 것"

박은결 기자(kyul8850@goodtv.co.kr)

등록일:2020-02-24 15:39:02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 유권자 65%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예상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민주당의 대선경선 레이스가 한창이지만 현재로서는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경쟁력 있는 민주당 주자가 마땅치 않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민주당 다음 경선지인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계속 선두를 유지했으나 2위와의 격차가 크게 줄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사진제공=연합뉴스)

미 CBS방송이 민주당 지지자 및 민주당 경선에 참여한다는 무당파 6천500명을 포함해 등록 유권자 총 1만명을 조사해 내놓은 결과에 따르면 누구에게 투표하느냐에 상관없이 65%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31%는 트럼프 대통령이 반드시 재선될 것으로 봤고 34%는 아마도 재선될 것이라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이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는 응답자는 12%에 불과했다. 아마도 재선에 실패할 것이라는 응답은 23%였다.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가능성에 대해서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각각 27%와 26%였고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과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20%와 19%였다.

민주당 지지자만 조사했을 때는 이길 가능성이 모두 30∼40%대로 올라섰지만 50%를 넘는 후보는 없었다.

민주당 지지자를 비롯한 같은 당 경선 참여 응답자에게 대선경선 후보 선호도를 물어보니 샌더스 의원이 28%로 가장 높게 나왔다. 이어 워런 의원(19%)과 바이든 전 부통령(17%), 블룸버그 전 시장(13%),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드 시장(10%),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5%) 순이었다.

조사는 이달 20∼22일 여론조사기관 유고브에 의뢰해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1.2%라고 CBS방송은 전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