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혹한 순교 현장서 천국소망 고백 '염산교회'

[1950 memories] 포화 속에 피어난 십자가 ② 첫 순교사적지 ‘염산교회’

차진환 기자(drogcha@goodtv.co.kr)

등록일:2020-03-08 09:48:59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합동, 한국기독교순교사적지 제1호 지정
단일교회 최다 순교자…대부분 수장당해
천국소망으로 원수를 용서하는 모습 보여


전라남도 영광군 염산면의 설도항, 잔잔하게 물결치는 서해안에 맞닿은 곳. 부두에는 한적한 배 몇 척이 놓여 있고 그곳을 바라보는 기념탑이 우뚝 솟아있다. 70년 전 한국전쟁당시 전남 영광군에서는 194명의 기독교인이 목숨을 잃었다. 이들은 북한군을 비롯한 공산 세력에 맞서 신앙을 지키다가 순교했다.

기념탑 뒷길로 조금 걸어가다 보면 낮은 언덕 위에 세워진 교회가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가 한국기독교순교사적지 1호로 지정한 염산교회다. 염산교회 성도들은 당시 이 길을 따라 설도항 앞바다에서 수장당했다. 단일 교회로서는 가장 많은 인원 77명이 목숨을 잃었다.
 
▲전라남도 영광군 염산면 염산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가 한국기독교순교사적지 1호로 지정한 곳이다. 염산교회에서는 한국전쟁 당시 단일교회로는 가장 많은 순교자가 나왔다. ⓒ데일리굿뉴스 

한국 기독교 最多 순교자 발생 교회
전남 영광 염산면은 남로당 김삼룡의 주 활동 무대였고 전쟁 전부터 그를 추종하던 세력이 모이기 시작했다. 설상가상 공산당의 유격대가 들어와 후방 교란작전을 펼치면서 염산면 내 이념 갈등은 극에 달했다.
 
한국전쟁 당시 염산교회는 77명의 순교자를 낳았다. 전교인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숫자다. 10월 3일부터 이듬해 1월 6일까지 약 3개월의 시간을 거쳐 순교했다. 피난 갈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었지만 성도들은 교회를 지켰다. 대부분의 순교자들은 새끼줄로 엮은 돌을 매단 채 교회 앞 바닷가로 끌려가 수장 당했다. 돌이나 몽둥이질에 목숨을 잃었고 죽창에 찔려 생매장을 당하면서도 가해자들에게 복음을 전했다. 염산교회 순교의 현장은 잔혹했지만 성도들은 돌아갈 천국을 가슴에 품고 담대히 순교자의 길을 걸었다.
 
▲염산교회 성도들은 한국전쟁 당시 염산군에 주둔한 공산군과 추종 세력에 의해 77명의 성도가 순교했다. 대다수의 성도는 무거운 돌을 목에 매단 채 수장당했다.ⓒ데일리굿뉴스 
 
목 베여 순교당한 어린 자매들
당시 담임이던 김방호 목사를 비롯해 염산교회 성도들은 죽음 앞에서 조금도 흔들리지 않았다. 부임 후 석달 만에 전쟁을 맞닥뜨린 김 목사는 미군 스파이로 몰리며 지역 공산 세력에게 끌려갔다. 8명의 식구와 함께 몽둥이질을 당하며 순교했다. 공산당 세력에게 교회와 집을 빼앗기고 죽음의 위협을 받으면서도 교회와 성도를 지키겠단 일념 하나로 순교의 길을 걷게 된 것이다.
 
일반 성도와 28명의 어린 주일학교 학생들의 순교도 이어졌다. 노병재 집사와 그의 3형제 가족 22명은하루아침에 수장당했다. 노 집사는 바다에 빠져서도 <천성에 가는 길 험하여도 생명 길 되나니> 찬양하며생을 마쳤다.
 
故 박귀덕 권사의 네 딸은 예수 믿는 집의 자식이란이유로 모두 수장 당했다. 첫째 옥자(15)는 막내 미자(3)를 업고 나머지 동생들에게 “울지 마라, 우리는 지금 천국 가고 있단다. 천국 가니까 울지 마라”며 위로했다. 죽음 앞에서도 당당한 모습에 약이 오른 좌익 세력의 한 남자가 옥자와 미자의 목을 베어 바다로 던졌다는 것이 당시 목격자의 증언이다.
 
김조남(11) 어린이는 집에 들이닥친 공산당 무리에게‘할아버지와 아버지가 어디 있냐’며 ‘말하지 않으면 죽이겠다’는 협박을 받았다. 김 군은 “나는 어디 계신지 몰라요. 그리고 나는 예수 믿으니까 천국 갈 수 있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공산당은 김 군의 입을 찢어 죽였다.
 
원수를 용서하고 사랑하게 한 천국소망
과반의 성도가 목숨을 잃고 예배당이 전소되자 교인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하지만 순교자들의 신앙은 전혀 생각지 못한 곳에서 여전히 살아 이어지고 있었다.
 
김방호 목사의 둘째 아들인 김익 전도사는 가족이 순교할 당시 처가에 있다가 유일하게 목숨을 건졌다. 김전도사는 부모와 형제를 모두 잃은 아픔에도 1951년 4월 염산교회에 4대 교역자로 부임했다.
 
당시 목격자에 따르면 김 전도사는 첫 예배에서 ‘온가족이 죽임을 당한 곳이기에 생각하기도 싫지만 나는 이곳에 내 부모 형제들의 원수를 갚으러 왔다. 가해자
들을 예수 믿게 해서 천국 가게 하는 것. 참된 원수 갚는 일이다’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2년 동안 순교자들과 공산 세력을 추종했던 주민들의 화합을 위해 헌신했다. 김 전도사는 결국 시력을 잃었고 여러 합병증으로 세상을 떠났다. 주민들과 성도들은 그를 일컬어 ‘사랑의 사도’라고 불렀다.
 
염산교회 성도들은 좌우 이념의 갈등과 예수를 믿는단 이유 하나로 죽어야 했다. 김 전도사는‘원수를 사랑하라’는 말씀을 몸소 실천해가며 복음을 염산 지역에 심었다.
 
염산교회 임준석 담임목사는 “두 번 다시 이런 일이반복되면 안 된다”며 “우리가 순교자들이 가졌던 순교자의 천국 신앙을 가슴에 품고 살아간다면 어떤 어려움 속에서도 서로를 용서하고 사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