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문연 "이단·사이비 부정선거 막겠다"

최로이 기자(vvfhdl@goodtv.co.kr)

등록일:2020-03-24 16:00:3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바른문화운동국민연합 이기영 사무총장 ⓒ데일리굿뉴스
바른문화운동국민연합이 내달 15일 총선을 앞두고 이단·사이비의 부정선거 감시에 대한 성명을 발표했다.
 
바문연은 과도한 선거 경쟁에서 이단·사이비 교주들의 불법선거운동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정치와 결탁하며 체제를 유지하는 이들의 행태를 감시하겠다고 밝혔다.
 
성명서에 따르면 "사이비종교와 사이비명상단체 교주들이 정치권에 인력 동원과 정치자금 제공을 대가로 체제 안정을 요구한 정황이 상당했다"며 "정치권과 사이비종교 교주와의 유착관계를 차단하고, 부정선거를 감시해 사이비종교 확산을 막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이비종교단체가 제공하는 자금은 교주의 감언이설에 속아 수탈당한 재산이고 동원되는 인력은 학업과 가정을 버리고 가출한 피해자"라며 "정종(政宗)유착 사례가 제보 또는 확인될 때에는 낙선운동은 물론 지체 없이 고발조치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
 
정치와 이단 사이비종교의 유착선거에 관한 성명서
 
1.정치권은 공정한 선거를 위해  지역분열과 종교갈등을 조장하는 행태를 중단하고, 실현가능한 공약개발을 촉구한다.
 
2.정치권은 공정한 선거를 위해 이단 사이비종교 교주가 선거운동에 지원하는 인력을 정중히 사양할 것을 촉구한다.
 
3.정치권은 공정한 선거를 위해 사이비종교 유사종교 사이비명상단체 교주들이 제공하는 정치자금은 인생의 아침을 잃고 통곡하는 피해자들이 사이비교주의 감언이설에 속아 수탈당한 것이니 사이비교주들이 제공하는 정치자금을 과감히 거부할 것을 촉구한다.
 
4.공정한 선거를 위해 사이비 교주들의 정종유착행위를 감시할 것이며, 유착행위가 제보 등의 방법으로 확인되는 경우 낙선운동 및 관련기관에 고발할 것임을 다짐한다.
 
5.정부와 선관위는 후보 상호간의 가짜정보, 중상모략, 혼탁한 선거가 없도록 노력해야 하고, 사전투표는 관리 포인트가 복잡하여 정교한 프로세스로 이루어져야 하며, 국민에게 감시 수단을 제공해야 한다.
 
6.정부는 253개 선거지역마다 공공장소(공원과 학교 등)에 설치된 가짜단군상은 국가의 단군표준이 아니라는 점, 단군민족종교마다 각각 다른 단군상의 하나라는 점, 사이비 교주가 자기종교의 가짜 단군상에 국조의 외투를 입혀 설치한 국조사기 및 홍익사기 사건이라는 점에서 총선에서 선출되는 국회의원들은 사회의 적폐청산 차원에서 사이비 교주가 설치한 가짜 단군상을 즉각 철거할 것을 촉구한다.
 
 
2020년 3월 월 20일 
바른문화운동국민연합 사무총장 이기영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