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코로나19 확산 원인은 '신천지'"

정민혁 기자(jmh8997@goodtv.co.kr)

등록일:2020-03-30 08:50:40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원인이 신천지교에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신천지 법인 시설폐쇄 안내문. ⓒ연합뉴스

박 시장은 30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신천지는 종교의 자유를 벗어난 파렴치한 반사회적 단체"라고 비난했다.

서울시는 2011년 신천지 관련 법인의 설립을 허가했고 2014년과 2016년 등 두 차례에 걸쳐 신천지 신도나 단체에 봉사 관련 표창장을 수여한 적이 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신천지를 코로나19 확산 주범으로 보고 이만희 총회장 등 지도부에 대한 살인 혐의 고발, 법인 설립허가 취소, 세무조사 등으로 압박하고 있다.

이는 모두 박 시장 재임 기간에 일어난 일이다.

박 시장은 이날 표창장 관련 질문을 받고 "신천지는 그런 봉사상을 받을 정도로 표면적 활동은 문제가 없어 보였다"며 "이번에 수면 아래나 음지에서의 반사회적 실체가 드러난 만큼 법인 취소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 신천지에 대한 대응은 종교 행위의 자유가 국민 생명권보다 위에 있지 않다는 상식을 확인하는 것"이라며 "온 국민이 여기에 동의할 것"이라고도 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