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이용자 급증…'집콕족'위한 서비스 영향

오현근 기자(ohdaebak@goodtv.co.kr)

등록일:2020-04-07 18:02:3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 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이 됐다. 이런 영향으로 자연스럽게 외출을 하지 않게 되면서 이른바 '집콕족'이 늘었다. LG유플러스는 집콕족들이 무료한 일상을 보내지 않게 이들을 위한 5G서비스를 내놓고 있는데 실제로 5G 이용이 급증해 주목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지난 2월과 3월의 5G서비스의 이용량이 1월 대비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제공)

콘텐츠 용량 큰 U+VR은 데이터트래픽도 40% 증가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 사태가 터지고 난 지난 2월과 3월의 스마트홈트·U+AR쇼핑·U+VR·U+AR·지포스나우(GeForce Now) 등 5G서비스의 이용량이 1월 대비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스마트홈트’는 LG유플러스가 카카오 VX와 손잡고 요가, 필라테스, 스트레칭 등 250여 편의 운동 콘텐츠를 제공하는 홈트레이닝 전문 서비스다. 인공지능(AI) 코칭과 ‘AR 자세보기’ 기능을 통해 운동 자세를 교정할 수 있다.

스마트홈트의 3월 월 평균 이용자 수(MAU)는 1월 대비 38% 늘어났다. 특히 이용자가 실제로 운동을 실행한 횟수는 두 배 이상 늘어난 약 3만건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홈트를 통해 실제 집에서 운동을 하고 있는 이용자 수가 늘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실감형 서비스를 TV홈쇼핑과 연결한 ‘U+AR 쇼핑’은 3월 이용자 수가 1월 대비 4배가 늘었다. U+AR 쇼핑은 스마트폰을 TV홈쇼핑 화면에 비추면 증강현실로 나타난 상품 정보를 볼 수 있는 서비스다.

특히 실제 상품 구매로 이어진 사례도 1월 대비 450%가 늘어났다. LG유플러스는 지난 1월 U+멤버십 혜택으로 개편한 뒤 홈앤쇼핑, 롯데홈쇼핑, GS SHOP 5% 상시할인, VVIP+ 고객 롯데홈쇼핑 7% 할인 혜택을 제공하며 이용 실적을 성장시키고 있다. 향후 홈쇼핑 제휴사를 확대하고, 판매상품과 할인 혜택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향상시킨다는 방침이다.

3월 기준 ‘U+VR’의 월평균 이용자 수 1월 대비 30% 늘었다. 또한 시청 건수는 1월 대비 71%가 증가했다. 대용량이므로 5G 네트워크가 필요한 VR콘텐츠의 특성상 3월 U+VR 이용자들의 데이터트래픽(TB)도 40%가 늘어났다.

‘U+AR’ 서비스의 누적 이용자 수는 39.2만 명을 기록했고, 시청 건 수는 누적 175만 건으로 1월 대비 22% 상승했다. 이는 LG유플러스가 이용자 확대를 위해 진행한 이벤트로 고객의 관심·만족도가 높아졌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도 함께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 밖에도 5G 클라우드게임 서비스 ‘지포스나우(GeForce Now)’는 1월 대비 3월 이용자 수가 140% 증가하고, 월간 총 플레이 시간도 약 130% 늘어났다. 4월부터는 U+5G 고객 전원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지포스나우 베이직’ 상품을 통해 이용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해 5G 상용화 이후 U+5G 9대 핵심 서비스를 선보이며 고객의 일상을 바꿔왔다. 지난해 4월 U+VR, U+AR, U+프로야구, U+골프, U+아이돌라이브 등 ‘U+5G 서비스 1.0’을 출시했고, 9월에는 U+게임라이브, 지포스나우, U+AR쇼핑, 스마트홈트 등 U+5G 서비스 2.0을 선보이며 게임과 생활 영역으로 5G 서비스를 확대했다. 올해에는 고객중심서비스인 ‘U+5G 서비스 3.0’을 선보일 계획이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