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저소득층 직격탄…하위 10%만 소득 급감

이정은 기자(amyrhee77@goodtv.co.kr)

등록일:2020-05-24 12:17:57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저소득층 가구가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분기 가계 전체 소득은 증가했지만 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 계층만 대폭 감소했다. 
 
 ▲소득 격차(PG)(사진제공=연합뉴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소득 하위 10%에 해당하는 1분위 소득은 95만9,019원으로 작년 같은 분기보다 3.6% 감소했다.

4분위 소득도 감소했으나 감소율이 0.2%에 그쳐 작년 같은 분기와 큰 차이가 없는 수준이다.

나머지 분위는 모두 소득이 증가했다. 증가율은 2분위 1.7%, 3분위 1.6%, 5분위 1.3%, 6분위 1.6%, 7분위 2.1%, 8분위 4.9%, 9분위 5.4%, 10분위 7.0%로 소득이 많을수록 높았다.

전체 가구 평균 소득 증가율이 3.7%를 나타낸 가운데 하위 10% 가구는 거꾸로 소득 감소를 보인 것이다.

5분위별 분석에서는 1분위(하위 20%) 소득 증가율이 0.0%로 제자리걸음을 했으나 10분위별로 나눠 세밀하게 들여다보니 저소득층의 타격이 더 뚜렷해진 셈이다.

10분위 중 1분위 소득은 지난 2018년 1분기부터 2019년 2분기까지 여섯분기 연속 감소하다가 2019년 3분기와 4분기 반등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으면서 올해 1분기에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1분기 1분위 소득을 구체적으로 보면 근로소득이 16만5,966원으로 거의 '3분의 1 토막'인 29.2%가 감소했다.

일용직·임시직 등 저소득층 일자리가 상당수 사라지고 남아있는 일자리도 급여가 줄어든 탓인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국가 보조금 등 공적이전소득은 50만176원으로 11.1% 증가했다. 공적이전소득은 근로소득의 3배를 웃돌았다. 일해서 버는 돈은 확 쪼그라들었으나 국가가 주는 돈이 늘어 전체 소득 감소폭을 그나마 줄였다는 의미다.

성태윤 연세대 교수는 "수출 약화로 실업자가 더 생기면서 2분기는 저소득층 소득 상황이 더 나빠질 것"이라며 "정부가 소득이 낮은 계층을 지속해서 지원하는 한편 기업을 살려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는 방향에 초점을 두고 정책을 펴야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