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1회 등교해 고작 2시간 수업…이러려면 왜 가나"

진은희 기자(jin@goodtv.co.kr)

등록일:2020-06-03 14:03:01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수도권에서는 예정대로 3차 등교 개학이 진행되자 초교생을 둔 학부모들은 불만을 터뜨렸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일주일에 하루, 그것도 겨우 2시간 수업하는데 굳이 등교시키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수도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줄지 않는데도 3일 예정대로 3차 등교 개학이 진행되자 초교생을 둔 학부모들이 불만을 터뜨렸다.

교육청 게시판에도 등교 중지를 요구하는 글이 잇따랐다.

교육부는 이날 전국적으로 초교 3∼4학년생을 비롯해 고교 1학년생과 중학교 2학년생을 등교하도록 했다.

그러나 경기지역 초교 상당수는 3학년만 등교했다. 4학년은 학교가 정한 다른 날 등교한다.

교육부가 지난주 수도권 학교에 전체 학생의 3분의 1 이내로 등교시키도록 지침을 내렸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등교 일정은 각 학교가 마련하도록 했다.

이에 상당수 초교는 일단 이달 말까지 학년별로 주 1회 등교하도록 했다.

등교 후에는 1∼4교시 수업이 진행된다. 각 교시 수업 시간은 30∼40분이며 쉬는 시간은 5분이다.

학교에서 점심을 먹고 하교하는데, 수업 후 바로 귀가해도 된다.

일주일 하루 등교해 2시간가량 교실에 머물다가 집에 가는 셈이다.

각 초교는 3차 등교를 앞두고 설문조사를 거쳐 나름대로 격주 또는 격일, 홀·짝수 등 출석 방안을 마련했지만 교육부 지침으로 등교 일정을 급히 변경한 뒤 지난 주말 학부모에게 안내했다.

의정부 시내 초교 4학생을 둔 학부모 김모(44)씨는 "엄마들이 격주 등 당초 일정대로 등교시키든가, 아예 당분간 등교를 중지하는 것이 낫다고 얘기한다"며 "잠깐 등교했다가 오히려 병을 옮아올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파주에 사는 초교생 학부모 노모(43)씨는 "교육부도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해 등교 인원을 줄였다"며 "재난 상황을 단계적으로 정상화하려는 노력은 필요하지만 감염병과 아이들에게는 특별한 적용이 필요하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