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칼럼]코로나19로 달라진 변화

정용구 선교사 (KWMA 미래한국선교개발센터장)

등록일:2020-06-21 17:28:35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정용구 선교사 ⓒ데일리굿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선교지의 소식도 조금씩 변화가 생기고 있다. 첫 번째 변화는 선교 현장에 남아 있는 선교사들의 움직임이다. 코로나19 발생 초기에는 선교사 자신도 감염이나,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의 진원지가 될 것을 염려해 출입을 자제했다.

하지만 선교 현장에서 현지인 성도들의 어려움이 들려오고, 이를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려고 선교사들이 현지인들과 천 마스크를 만들어 공급하거나, 식량을 사 이웃들에게 나누는 소식들을 접하게 된다.

선교사들이 전하는 소식에 의하면, 코로나19 이전보다 더 많은 선교현지 사람들이 고마워한다고 한다. 지금은 구제와 방역의 초기 단계로 상황을 살피며 조심스럽게 진행하는 소식들이 많이 들린다. 한국교회는 이럴 때일수록 선교사들의 기도편지와 소식들에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 선교사 자신도 어려운 형편이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현지인들의 어려움을 돌보며, 선교적 사명을 감당하는 이들을 위한 기도와 후원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

둘째는 선교사역이 코로나19로 인해 본인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중단되면서 초기에는 당황하며 초조해하던 모습이었지만, 지금은 모든 것이 멈춰진 순간 자신을 돌아보게 됐다. 하나님과의 영적인 교제를 더욱 굳건하게 하고, 선교사로서 그동안 미뤘던 자기 계발에 많은 관심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됐다.

하지만 여러 가지로 제한이 많은 지금의 상황에서 선교사를 위한 재교육 프로그램들을 활성화하고, 가능한 지원 방법 연구 및 선교사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필요하다.

바라기는 여러 선교관련 단체에서 진행되는 선교사를 위한 교육이 다양하게 공유돼 많은 선교사들이 양질의 많은 강좌들을 선택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으면 한다. 많은 정보와 교육의 기회가 있더라도, 선교현장의 선교사들이 자신들에게 맞는 적절한 교육을 찾는 것은 한계가 있다.

이를 위해 선교교육을 담당하는 단체들과 사역자들이 힘을 모아 함께 연구하고, 공유 플랫폼을 구성해 선교사들이 쉽게 자신들에게 맞는 선교교육을 접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셋째로 많은 선교사들은 ‘코로나19 이후 선교’에 관심을 갖고 있다. 언론과 방송에서 많은 전문가들이 앞 다퉈 ‘코로나19 이후’에 대한 예측을 하고 있다.

각 분야에서 코로나19 이후의 미래를 설계하는 사람들의 발 빠른 움직임에 비하면, 현장에서 코로나19를 겪고 있는 많은 선교사들은 이를 대비할 마음의 여유가 없다. 그러기에 선교사를 파송·후원·지원하는 단체들이 함께 해야 한다.

지금부터라도 이를 위한 구체적인 준비를 착실히 준비해 코로나19 시대를 이기는 미래선교의 방향과 전략을 준비해야 할 시기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에서는 이를 위해 ‘코로나19 비상대책 계획’을 수립하고, 6월 중순부터는 ‘코로나19 이후 선교’를 위한 포럼을 중장기적 계획을 준비 중이다.

많은 미래 이슈들을 선교적 관점에서 해석하고, 새로운 시대 적합한 선교전략을 제시하려고 한다. 또한 다양한 주제의 ‘미니특강’과 보다 많은 선교사, 후원교회와 후원자, 선교를 위한 기관 단체들과의 다양한 ‘좌담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러한 일들을 통해 코로나19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선교를 위한 새로운 기회가 만들어지기를 바란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