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매일 등교 가능해져

진은희 기자(jin@goodtv.co.kr)

등록일:2020-06-24 07:58:33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험을 낮추기 위해 정부가 각 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수도권 유·초·중학교는 3분의 1) 이하로 낮추라고 권고했으나 일부 교육청이 최근 각 학교에 매일 등교 선택권을 주겠다고 밝혀 학부모들이 우려하고 있다.
 
▲거리를 두고 교실로 이동하는 학생들(사진제공=연합뉴스)

코로나19 상황에서 등교를 추진한 교육부는 학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면서도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의 등교 방식은 시도 교육청 자율에 맡긴다는 입장이다.

24일 교육부와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대구시교육청은 전교생 500명 안팎이거나 학급당 학생 수 24명 이하인 초등학교는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수 있도록 선택권을 줬다.

중학교도 학급당 학생 수가 28명 이하인 경우 전 학년이 매일 등교하는 방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고등학교의 경우 현행대로 ▲ 고3은 매일 등교하고 고1∼2는 격일·격주 등교 ▲ 고2∼3은 매일 등교하고 고1은 격주 등교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학교 선택에 따라 전 학년 매일 등교도 가능하도록 했다.

교육부가 수도권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 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체 학생의 3분의 2 이하로 유지해달라고 권장했으나 전 학년이 매일 등교를 하게 될 경우 이 같은 권고를 지키지 못하게 된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방역 업무에 분반 수업으로 교사들의 부담이 커 기준을 완화해달라는 요구가 지속해서 있었다"며 "등교 방법을 선택하도록 한 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할 경우 기존의 등교 방식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안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시교육청은 이날까지 각 학교의 등교 방식을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일부 학교는 이미 매일 등교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교육청 역시 이번 주부터 구성원의 협의를 통해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수 있도록 했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매일 등교 선택권을 부여한 점이 성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근 수도권 외에 대전, 광주, 부산 등 다른 지역에도 코로나19 확산 조짐이 나타나는 상황에서 전교생이 매일 등교할 경우 학교 방역이 제대로 이뤄질지 의문이라는 것이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면 이전 방식대로 등교 방식을 전환할 수 있다고는 해도 자칫하다 더 큰 혼란만 부추길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각 학교가 등교 방식을 선택하라고 했지만 한 학교가 매일 등교하게 되면 학력 격차에 따른 우려로 주변 학교도 매일 등교를 선택하는 상황에 몰릴 가능성도 있다.

초등학교 1학년 자녀를 둔 대구 지역 학부모 이모(36)씨는 "격일·격주 등교도 불안한데 매일 등교 선택권을 왜 주는지 모르겠다"며 "최근에 대구에서 감염 사례가 많지 않다고는 해도 일단 감염자가 나오면 순식간에 코로나19가 전파될 수도 있어 불안하다"고 말했다.

학부모로 추정되는 한 시민은 대구교육청 홈페이지에 "학습권 보장보다 우선돼야 하는 것이 학생 안전"이라며 "매일 등교해보고 환자가 발생하면 그때 또 대책 회의하느냐. 실험하는 것도 아니고 매일 등교를 취소해달라"고 촉구했다.

순차적 등교 수업을 추진하면서 학생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을 수차례 강조한 교육부는 수도권 이외 다른 지역의 등교 방식은 각 시도교육청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될 수 있으면 등교 인원을 3분의 2 이하로 유지하도록 권장하고 있지만, 수도권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시도교육청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며 "교육부가 허가할 사안은 아니고, 각 교육청이 지역 상황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