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선결조건 문제없다" 공문…제주항공 "검토중"

진은희 기자(jin@goodtv.co.kr)

등록일:2020-07-02 08:02:26

  • 인쇄하기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제주항공[089590]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M&A) 걸림돌 중 하나인 선결 조건 이행에 대해 최근 이스타항공이 "문제 없다"는 취지의 답변을 보내 제주항공에서 법무법인을 통해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분 헌납' 발표에도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의 인수·합병 작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는 가운데 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계류장에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 여객기가 세워져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제주항공 측의 검토 결과에 따라 현재 '올스톱'된 양사의 M&A 작업이 한발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을지 아니면 여전히 답보상태가 이어질지 갈릴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30일 저녁 제주항공 측에 선결 과제 이행과 관련한 내용에 대한 정식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문에는 그동안 논란이 됐던 타이이스타젯에 대한 지급 보증건은 "문제가 없다"는 내용과 함께 계약서상의 다른 선행 조건에 대한 입장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지난달 29일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분 헌납' 발표에 대한 설명과 이와 관련한 대면 협상 요청 등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제주항공은 M&A 작업이 마무리되기 위해서는 해외 기업결합심사 승인 외에도 체불 임금 해소와 선행 조건 이행이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제주항공은 지난달 중순 타이이스타젯 지급 보증 문제 등을 포함한 선행 조건을 해결해 달라고 이스타항공 측에 공문을 보냈지만, 전날 오후까지도 아무런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선결 과제를 해결하라고 했던 것에 대해 뒤늦게 답변이 와서 이 내용이 실제로 선결 과제를 해결한 게 맞는지 아닌지를 법무법인에서 판단해달라고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제주항공은 법무법인 광장에, 이스타항공은 법무법인 태평양에 각각 M&A와 관련해 자문하고 있다.

법무법인의 검토 결과에 따라 양사의 M&A 향방도 갈릴 것으로 보인다.

만약 선결 과제를 해결한 것으로 제주항공 측 법무법인이 판단할 경우 그동안 '올스톱'됐던 양사의 M&A는 한발 앞으로 나갈 수도 있게 된다.

해외 기업결합심사의 경우 최근 베트남에 추가 서류를 제출했기 때문에 승인이 나오는 것은 시간문제고, 태국의 경우 사후 심사도 가능하기 때문에 일단 계약을 추진할 동력을 확보하는 셈이다.

반면 여전히 선결 과제가 해결되지 않았다고 볼 경우 제주항공이 M&A 작업 마무리를 서두를 이유가 없다. 임금 체불 문제 역시 이 의원의 '지분 헌납'으로 100% 해소된 것은 아닌 만큼 현재와 같은 '올스톱' 상태가 이어질 수도 있다.

여기에 이 의원의 80억원대 차명 주식 의혹 등이 추가로 불거지며 이 의원 일가를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고 있어 당분간 양사의 M&A는 여전히 '안갯속'일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이스타항공의 2대 주주이자 이 의원의 형인 이경일 씨가 대표로 있는 비디인터내셔널이 보유한 지분 7.5%는 헌납 대상에서 제외된 것을 두고 일각에서 '속 빈 강정' '꼼수' 등의 비난이 일고 있는 것도 부담이다.

전날 대한민국 조종사 노동조합연맹과 한국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성명을 통해 "이 의원이 꼬리 자르기 정치쇼를 하고 있다"며 이스타항공 정상화를 위해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전북 지역 3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전북민중연대도 기자회견을 열고 "1천600명의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이 250억원에 달하는 임금 체불과 계약직 해고·희망퇴직·임금 삭감 등 일방적 구조조정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이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작성0 / 최대600바이트(한글300자)선거실명확인
    goodtvICGICGCCMLOVE굿피플KCMUSA기독뉴스GoodPeople아멘넷